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윤석열 향해 "직을 걸려면 文 대통령 수사에 걸라"

최종수정 2021.03.04 10:35 기사입력 2021.03.04 10:35

댓글쓰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2월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2월4일 국회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주미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신설을 막는데 직을 걸겠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직을 걸려면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된 수사에 걸어달라"고 했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드루킹 사건의 상선(上線)으로 문재인 대통령 부부 관여 여부수사, 원전비리 사건의 최종 지시자로 문재인 대통령 관여 여부수사, 울산 시장 선거 개입 비리 사건의 최종 종착지인 문재인 대통령 관여 여부 수사에 직(職)을 걸어 달라"고 말했다.

그는 "남은 총장 임기 기간을 보면 아직 충분한 시간이 있다"며 "자기 직역을 고수하는데 그 직을 걸기보다 현재 진행 중인 대통령 관련 여부 수사에 직을 걸라"고 거듭 촉구했다.


이어 "그러면 국민 여론이 검찰 수사권 존치의 당위성도 절실히 느끼게 되고 검찰사에도 길이 남는 영웅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량을 타려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오후 대구고검과 지검에서 직원과의 간담회를 끝낸 후 차량을 타려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홍 의원은 "이미 죽어버린 권력이었던 이명박, 박근혜 수사는 그렇게 모질게 했지 않냐"며 "윤 총장 말씀대로 헌법에 충성하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단죄를 할 수 있는 검찰 총장이 되면 한국 검찰사에 길이 남는 명 검사가 될 것이다. 결단의 순간이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일과 3일 연이은 언론 인터뷰에서 중수청 신설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 3일 방문한 대구고검·지검에서도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이주미 인턴기자 zoom_01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