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마크롱, 이란 대통령과 통화..."핵합의 복귀 움직임 즉각 보여야"

최종수정 2021.03.03 09:41 기사입력 2021.03.03 09: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이란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롱 대통령은 이란에 즉각적인 핵합의 이행조치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프랑스가 계속해서 중재자 역할을 해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마크롱 대통령이 이날 로하니 대통령과 통화했으며, 통화상에서 "이란 핵합의에 복귀하겠다는 분명하고 즉각적인 움직임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란이 핵합의 준수를 해야 미국과의 협상테이블 구축이 가능한 점을 다시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과 이란이 핵합의 문제를 두고 신경전을 계속 벌이면서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국가들의 중재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가 '정직한 중재자'가 되겠다며 중재역할을 계속 강조해왔다.


앞서 이란은 2015년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 등 6개국과 핵합의를 체결함에 따라 20%까지 높였던 우라늄 농축 수준을 3.67% 이하로 희석하고, IAEA 사찰을 받았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5월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대부분 복원하면서 이란도 2019년 5월부터 단계적으로 핵합의에서 이탈하며 핵합의 당사국들을 압박 중이다.


지난달 이란 정부는 IAEA 사찰 범위를 대폭 축소했으며,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헤메네이는 핵무기 미보유 원칙을 재확인하면서도 우라늄 농축 수준을 60%까지 높일 수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