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하면 나를 쏘라" 무장 경찰 앞 목숨건 미얀마 수녀

최종수정 2021.03.03 08:00 기사입력 2021.03.03 08:00

댓글쓰기

미얀마 경찰 병력 앞에 무릎 꿇고 총을 쏘지 말아달라며 애원하는 안 누 따웅 수녀. /사진=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캡쳐

미얀마 경찰 병력 앞에 무릎 꿇고 총을 쏘지 말아달라며 애원하는 안 누 따웅 수녀. /사진=찰스 마웅 보 추기경 트위터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민중 시위대를 향한 공권력의 폭력이 심화하는 가운데, 중무장한 경찰 앞에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선 수녀의 사진이 공개됐다.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 상황을 보여주는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 총을 쏘지 말라고 호소하는 모습, 수녀가 두 손을 든 채 울부짖는 모습 등이 담겼다.


보 추기경은 "눈물이 가득한 수녀가 경찰 앞에 나서 시위대에 사격을 하지 말라고 애원했다"며 "수녀의 이 행동 덕분에 100여명의 시위대가 체포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적었다.


보 추기경이 올린 사진 속 주인공은 미얀마 최북단 카친주의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로사 누 타웅 수녀라고 '아시아 가톨릭 연합 뉴스'는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누 타웅 수녀는 "원한다면 나를 쏘라"며 "항의 시위대는 무기가 없으며 단지 평화적으로 자신들이 바라는 것을 표현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저는 가톨릭 수녀이자 미얀마 국민으로 다른 국민들과 같은 감정을 느끼고 있다"며 "나는 교회와 사람들, 이 나라를 위해 내 삶을 바칠 준비를 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지난달 28일은 반쿠데타 시위대를 향한 미얀마 군경의 무차별적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치는 등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