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가혁신클러스터, 중핵기업 122건 유치·일자리 649개 창출"

최종수정 2021.03.03 06:00 기사입력 2021.03.03 06:00

댓글쓰기

산업부, 국가혁신 클러스터 2단계 사업 착수…1812억 투입

[세종=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정부가 국가 균형발전 정책의 한 축으로 추진한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으로 14개 시·도가 중핵기업 122건을 유치하고 일자리 649개를 창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 사업화를 통해 1446억원의 매출도 발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일 2021년도 국가혁신클러스터 육성사업 시행계획을 마련하고, 총 1812억원을 투입해 14개 시·도별 2단계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국가혁신클러스터 사업은 지리적으로 인접한 지역의 혁신거점들을 연계해 지역 신성장거점을 육성하는 균형발전사업 과제다. 지역별로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클러스터 내 기업 유치, 네트워크 구축·운영, 글로벌 연계 등 사업화 촉진 등을 지원한다.


앞서 국비 1203억원이 투입된 1단계(2018~2020년) 사업은 지역 성장거점화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기업유치 122건 중 38.5%(47건)가 수도권 기업으로 나타났고, 신규 일자리 649개 중 정규직이 87.2%, 청년 일자리가 70%로 고용의 질도 우수했다. 개발기술의 사업화를 통해 1446억원의 매출도 발생했다.


이번 2단계 사업에서 산업부는 기업수요와 시도별 자율성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연구개발(R&D) 및 비R&D에 국비 1306억원, 지방비 506억원 등 총 1812억원을 투입한다. R&D 사업비는 1단계 대비 14.5% 늘어난 1134억원이다. 대규모 지정과제 외에 지역기업의 의견이 반영된 소규모 수요맞춤형 과제도 추가로 지원한다. 투자 유치, 글로벌 협력, 사업화 지원 뿐 아니라 지역 여건과 수요를 반영한 시·도별 자율 프로그램 운영 등 비R&D 사업도 실시한다.

산업부는 오는 2023년 이후 진행될 3단계 사업에서는 클러스터 고도화와 운영역량 제고를 위해 지역여건을 감안, 지원체계를 차별화할 계획이다.


김현철 지역경제정책관은 "수도권 집중 현상이 최근 다시 심화돼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지역혁신거점들을 연계·집적화해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