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 다큐가 아닌 예능으로 봤으면"…MZ세대 위한 '통일부 워크숍'(종합)

최종수정 2021.03.02 20:47 기사입력 2021.03.02 19:17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통일부가 2030세대와의 교감을 위한 통일 워크숍을 개최했다.


통일부는 창립 52주년을 맞아 2일 '뉴노멀 시대, 통일부의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전 직원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하는 혁신 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정세현·이종석·홍용표 전 통일부 장관과 이인영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2030세대 공무원들과 변화된 정책 환경에서 통일부가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통일부는 워크숍을 계기로 포스트 코로나와 기술 융합 시대, 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MZ세대의 등장 등의 변화 속에서 2030세대가 바라는 미래상을 위해 다양한 혁신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시대적 과제 앞에 북미관계의 교착과 남북관계의 답보, 그리고 세대와 계층을 통합하지 못하는 통일담론은 국민들에게 새로운 기대를 한껏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있다"며 2030을 중심으로 하는 젊은 세대와의 교감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일각에서는 새로운 세대가 '통일에 관심이 없다', '통일문제에 부정적이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한다"며 "그러나 저는 자율과 창의의 성숙한 시민의식에 기초해 평화와 인도주의를 향한 사회적 연대에 익숙한 오늘의 청년세대에게서 희망을 본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2030세대는 평화시대를 주도하고 창조하는 가운데 마침내 통일의 문을 열 주인공이자, 분단의 마지막 세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들이 통일의 로드맵을 완성하도록 돕는 것 또한 저와 기성세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전·현직 장관들은 2030 세대의 공감을 얻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홍 전 장관은 "통일을 다큐가 아닌 예능으로 보았으면 좋겠다"며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의 경우 일부 사람들은 친북적이라고 비난하는데, 다큐로 보지 말고 재미로 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도 우리와 비슷한 사람이구나 느꼈으면 한다"며 "다만 어떻게 하면 예능적으로 접근할지에 대한 아이템은 2030이 해줘야 할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이 전 장관은 "통일부 직원이라면 '통일부 사람다움'이 있어야 되며, 그것은 다른 부처와 변별력을 가진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라며 "2030도 '통일부 사람다움'과 절실함을 갖고 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2030이 직접 (통일을) 디자인하고 코디네이팅 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2030이 겨레의 가슴을 위한 두드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