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량 전복사고 난 골프황제 우즈, 졸음운전 가능성

최종수정 2021.03.02 14:02 기사입력 2021.03.02 14:02

댓글쓰기

▲타이거 우즈의 전복사고 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의 전복사고 현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차량 전복 사고로 다리에 중상을 입은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졸음운전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1일(현지시간) 폭스뉴스는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우즈가 사고 당시 졸음운전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우즈는 지난달 24일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도로에서 제네시스 GV80 차량을 운전하다 전복사고로 다리를 다쳐 수술을 받았다. 차는 도로의 중앙분리대를 넘어 구르다 나무에 부딪혀 멈췄다.


이 사고로 우즈는 오른쪽 다리 아랫부분의 뼈들이 부러졌다.


전문가들은 이는 충돌 순간에 우즈가 브레이크를 밟고 있었음을 나타낸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우즈가 브레이크를 너무 늦게 밟았다는 증거가 될 수도 있다.

법원 감정인 조너선 체르니는 "휘어진 도로에서 차량이 직진한 것은 졸음 운전의 전형적인 경우와 같다"고 말했다.


▲타이거 우즈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고 현장을 직접 조사한 그는 "우즈가 마치 의식이 없거나, 고통을 받았거나, 잠이 든 것처럼 도로를 빠져나갔고 그때까지 깨어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체르니는 "우즈가 사고를 피하려고 핸들을 움직인 증거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보안관 알렉스 비야누에바는 "도로에 급브레이크를 밟을 때 생기는 타이어 자국인 스키드 마크도 없었다"고 밝혔다.


사고 재구성 전문가 펠릭스 리는 "우즈가 몰았던 차량에 잠금 방지 브레이크가 장착돼 있었다"며 "우즈가 브레이크를 밟았더라도 반드시 타이어 자국이 생기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리는 "속도가 큰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부주의'가 사고의 원인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이번 사고를 조사한 국립생체역학연구소의 라미 하시시는 "우즈가 사고 발생 시 매우 지연된 반응을 보였다"며 "우즈가 전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하시시는 부상 정도로 미뤄 우즈가 제한 속도인 시속 45마일(약 80㎞) 이상으로 과속했을 가능성은 작다고 봤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