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온시스템, 첫 '전기車 전용 부품' 경주공장 착공…3분기 양산 돌입

최종수정 2021.03.02 10:54 기사입력 2021.03.02 10:54

댓글쓰기

오는 2040년 전기차 30만대분 물량 생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한온시스템 이 첫 전기차 전용 부품공장 건립에 나선다. 한온시스템 은 경북 경주시 와동읍 냉천리 소재 3만3000㎡ 부지에 경주신공장을 착공했다고 2일 밝혔다.


한온시스템 에 따르면 경주공장은 오는 상반기 중 완공 예정이며, 오는 3분기부터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히트펌프모듈, 냉각수어셈블리 등의 양산을 시작해 오는 2024년까지 전기차 30만대에 들어갈 물량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온시스템 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의 아이오닉 5, 6, 7뿐 아니라 제네시스 전기차 모델의 열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대거 수주한 바 있다. 한온시스템 은 이처럼 급격히 증가하는 친환경차 수요에 대응키 위해 전기차 부품 공장을 신설하게 됐다.


특히 신공장은 아이오닉5 등이 생산되는 현대차 울산공장과의 거리가 약 20㎞에 불과해 대규모 물량 조달 및 효율적 공급망 구축에 탁월한 입지조건을 갖췄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향후 경주공장에서 생산된 부품은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오는 2023년 출시하는 현대차의 E-GMP 차종에도 확대돼 탑재될 예정이다.


한편 한온시스템 은 지난해 신규수주 중 친환경차 관련 비중이 75% 이상으로 늘어나는 등 전기차 시장에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정용수 한온시스템 전무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라 경주공장이 전기차 부품 생산의 요충지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