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슈 Q&A] 화이자 백신 7명 접종 가능하지만… 의무화 계획 없어

최종수정 2021.03.02 11:59 기사입력 2021.03.02 11:59

댓글쓰기

약품 손실 대비해 여분의 백신량 담아
여분량 충분해 이를 이용한 추가 접종 가능

LDS 주사기 사용 시 약품 손실 없어 6회 접종 무난히 가능

화이자 백신+식염수 '물백신' 아냐… 정식 사용법
1병당 7명 접종, '세계 최초' 아냐… 공식화 때는 최초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읭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7일 오전 서울시 중구 국립중앙읭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 내 무균 작업대(클린벤치)에서 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주사기에 소분 조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지만 때아닌 백신 추가 접종 논란이 불거졌다. 약병(바이알) 1개당 6명 투여가 가능한 화이자 백신을 국산 최신 주사기를 활용하면 7명까지 접종 인원을 늘릴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 것이다. 이를 두고 '세계 최초'라는 말이 나오는 가운데 온라인에는 백신이 모자라니 물을 타 '물백신'을 만들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Q. 백신 추가 접종, 어떻게 가능한가?

A. 약병에는 투약 과정에서의 약품 손실에 대비해 더 많은 양을 넣는다. 화이자 백신은 약병당 0.45㎖의 약품이 들어있고, 생리식염수 1.8㎖를 희석하면 총 2.25㎖의 희석 백신이 나온다. 1회 접종량 0.3㎖를 모두 손실 없이 투여하면 7.5회까지 투여가 가능해진다.

예방접종추진단도 지난달 27일 잔여량이 남을 경우 추가 접종이 가능하다는 공문을 전국 접종 현장에 배포했다. 다만 계획의 안정성, 오염 가능성 등 논란이 불거지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일 "접종 용량은 반드시 준수해야 하고, 여러 바이알을 섞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며 7명 접종을 의무화할 계획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Q. ‘최소 잔여형(Low Dead Space·LDS) 주사기’란?

A. 원활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해서는 LDS 주사기가 필수적이다. 일반 주사기는 피스톤 끝과 주사 바늘 사이에 ‘죽은 공간’이 생겨 0.07㎖까지 투여되지 않고 남는다. LDS는 죽은 공간을 최대한 줄여 남는 약물을 0.035㎖까지 줄일 수 있다.


일반형 주사기 기준으로는 1회 접종을 위해 0.37㎖가량을 뽑아야 해 접종 과정에서 조금이라도 손실이 있으면 6회 접종이 어렵다. 하지만 LDS 주사기를 쓰면 6회 접종이 무난히 가능하다.

한국보다 화이자 백신을 빨리 도입한 일본은 LDS 주사기 조달에 실패해 약병당 접종분을 5명으로 낮췄다. 이에 따른 접종 가능 인원도 7200만명에서 6000만명으로 줄었다.


[이슈 Q&A] 화이자 백신 7명 접종 가능하지만… 의무화 계획 없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Q. 생리식염수를 타서 '물백신'을 만든 것 아닌가?

A. 이는 정식 사용법이다.

정부가 배포한 예방 접종 지침을 보면 화이자 백신은 접종 시 생리식염주사액 1.8㎖를 약병에 주입해 희석·혼합해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이후 희석된 백신을 0.3㎖씩 추출해 사용한다.


화이자의 공식 지침은 물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식품의약국(FDA), 영국 공중보건국(PHE) 등의 투여 지침도 모두 생리식염수를 희석한 희석 백신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다만 아스트라제네카, 모더나, 얀센 백신 등은 별도의 희석 없이 원액을 투약하게 된다.


Q. 해외에서는 어떻게 하고 있나?

A.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세계 최초를 강조하기도 했지만 엄밀히 따지면 세계 최초는 아니다. FDA는 지난해 12월 상황에 따라 7명까지 접종 가능하다고 권고했고, 캐나다에서도 7명 접종을 성공한 사례가 있다.


하지만 7명 접종이 공식 기준으로 된 사례는 아직 없다. 미국은 결국 6명 접종을 공식 기준으로 정리했다. 질병청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이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한 만큼 7명 접종을 공식화한다면 이는 세계 최초가 된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