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애보다 재태크" 코로나 이후 '비혼 라이프' 비중 늘어

최종수정 2021.03.01 18:54 기사입력 2021.03.01 16:39

댓글쓰기

코로나 시대 청춘들 사이에서 비혼(非婚)주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 시대 청춘들 사이에서 비혼(非婚)주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코로나 시대 청춘들 사이에서 '현재의 행복이 중요하다'라는 이유 등으로 비혼(非婚)주의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 쇼크 이후 출판 시장에선 비혼을 주제로 한 서적들이 쏟아졌다. 저자들은 코로나 이후 거대한 유동성 버블이 우리 사회의 가족 구조와 삶의 방식을 뒤흔들고 있다며 결혼이 위험 부담인 시대가 더 뚜렷해졌다고 전했다.

30대 직장인 김(33) 씨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이후 회사 생활이 더 즐거워졌다"라며 "회사에서 재택근무를 장려하는 데다 회식이나 저녁 약속 등이 전부 취소되면서 개인 시간이 부쩍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회식 때마다 결혼은 언제 하느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회식이 없어지니 그런 스트레스가 싹 사라졌다"라며 "퇴근 후 저녁 시간엔 좋아하는 닌텐도 게임을 하면서 보낸다"라고 했다.


지난해 취업한 직장인 이(27) 씨는 집값 폭등을 겪으면서 비혼주의자에 가까워졌다며 "요즘 서울 지역 괜찮은 아파트는 10억이 넘잖아요. 상황이 이런 데도 남자가 경제적인 부담을 더 많이 지면서 신혼집을 마련해야 한다는 사회적인 분위기는 여전하죠"라고 토로했다.

이 씨는 "내 집 마련이 현실적으로 힘들어졌는데, 둘이서 괴로워하느니 혼자 외로운 게 낫다"라고 했다.


또 비혼주의자 변호사 최(40대) 씨는 "굳이 한 사람과 연애하면서 돈과 시간을 쏟고 싶지 않다, 앞으로 결혼할 생각도 없다"라며 "지금 연봉으론 딱히 쓸 곳이 없다 보니 주식에 투자하거나 펀드에 가입할 때 억 단위로 과감하게 투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13세 이상 인구 중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응답자의 51.2%로, 10년 전인 2010년(64.7%)에 비해 13.5%가 낮아졌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