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협TF, 출범 9개월째…조합 간 상생안 언제 나오나

최종수정 2021.03.01 16:23 기사입력 2021.03.01 16:23

댓글쓰기

100여개 조합 모인 신협TF, 지난해 5월부터 상생안 논의
기존 제도 확대, 사무소 설치 기준 강화 등 방안 고심
대형 조합 갈수록 커지는데 소형 조합 역성장 하기도

신협TF, 출범 9개월째…조합 간 상생안 언제 나오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섭 기자] 신협중앙회가 여신구역 확대에 따른 부작용을 막기 위해 꾸린 태스크포스(TF)에서 9개월째 뚜렷한 상생안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대형 조합과 중·소형 조합 간의 격차를 막을 뚜렷한 방안이 나올지 주목된다.

TF출범 9개월…상생안 언제 나오나

1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협중앙회 소속 공동유대광역화TF는 지난해 5월 출범했다. 해당 TF는 소형 조합 80여개를 포함 총 100여개의 조합이 참여해 각 조합 간의 상생 방안을 논의하는 협의체다. 논의를 시작한 지 9개월이 넘어가고 있지만 구체적인 상생안이 도출되지 못한 상태다.


TF는 금융위원회의 규제 완화에 따라 조합 간 격차가 벌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시작됐다. 신협은 전체 대출의 2/3이상을 시·군·구 내에서 해야 했지만 금융위가 이를 전국 10개 권역으로 넓혀줬다. 올해부터 해당 권역 내에서 비조합원간 자유로운 대출이 가능해진 셈이다. 당시 업계에서는 대출 취급 가능 구역이 넓어져 자본력이 막강한 대형조합에 자본이 쏠릴 거란 우려가 컸다.

현재 TF는 연계대출제도나 실적상품 제도의 확대 운영을 중점적으로 검토 중이다. 연계대출제도란 대출수요자를 중소형 업체에 중개하는 제도를, 실적상품은 소형조합으로부터 자금을 수탁받아 대신 운영하고 이익을 배분하는 상품을 말한다. 대형조합과 중·소형 조합을 연계시켜주는 선도조합제도도 논의 중이다.


하지만 연계대출제도와 실적상품은 지난해 11월부터, 선도조합제의 경우 2014년부터 실시해온 제도다. 기존의 대안을 활용하는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한 셈인 데다, 구체적인 실시 일자도 정해지지 않았다. 커지는 조합 간 격차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애초 신협중앙회는 조합별 총 사무소 수 제한, 소형 조합 우선 진출 지원, 지사무소(지점) 설치 요건 강화 등을 논의한다는 방침이었다. 신협중앙회 측은 “좀 더 자세히 다듬어 시행하기 위해 논의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1월에도 농업·소형조합의 사무소 설치 기준을 완화하고, 이외 조합의 경우 강화하는 등 상생발전 정책을 시행해 나가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갈수록 벌어지는 협동 조합 간 격차
신협TF, 출범 9개월째…조합 간 상생안 언제 나오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현재 신용협동조합 간의 격차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금융감독원의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18년 6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규모가 큰 조합일수록 자산과 예치금이 빠르게 늘어났다.


서울지역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은평조합(자산 4600억원)은 해당 기간 자산이 25% 넘게 증가했다. 두 번째로 큰 든솔조합(4324억)도 17% 성장했다. 반면 자본금이 적은 경남 삼성공조조합(9억4400만원)이나 전남 조성조합(182억)은 각각 9.95%, 1.12% 역성장하기도 했다.


예치금도 대형조합이 많은 서울지역이 반기마다 평균 8.22%씩 늘어나 총 35.19% 확대됐다. 중·소형 조합이 밀집한 울산(0.57%)·전북(3.66%) 지역은 예치금이 소폭 상승하는 것에 그쳤다. 평균 성장률이 가장 낮았던 경남(-1.27%)은 총 예치금이 5.48% 감소하면서 서울과의 예치금 격차가 1조6572억원에서 2조2731억원으로 벌어졌다.




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