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라인으로 '지구단위계획' 공개…서울 25개 자치구로 확대

최종수정 2021.03.02 06:17 기사입력 2021.03.02 06:17

댓글쓰기

정비사업·재정비촉진지구·역세권청년주택 등 ‘지구단위계획’ 관련 정보 총망라

온라인으로 '지구단위계획' 공개…서울 25개 자치구로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서울시가 컴퓨터와 스마트폰만 있으면 언제든 클릭·터치만으로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볼 수 있는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2일부터 서울 전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범 서비스한 13개 자치구에서 25개 자치구로 대상을 넓혔다. 이번에 추가된 12개 자치구는 강동, 강북, 강서, 광진, 구로, 금천, 노원, 도봉, 동대문, 서대문, 송파, 중랑구다. 25개 자치구 총 552구역(109㎢)의 ‘지구단위계획’을 쉽고 빠르게 볼 수 있게 됐다.

재정비촉진지구, 재개발·재건축 같은 정비사업구역뿐 아니라 역세권청년주택 사업부지 등 지구단위계획과 관련한 모든 구역과 해당 정보가 포함된다.


‘지구단위계획’은 역세권, 재개발·재건축 구역 등 주요 부지의 건축물 용도, 용적률, 건폐율, 높이 등을 정한 도시관리계획이다. 시는 지난 ‘19년부터 ‘지구단위계획’ 정보를 DB(데이터베이스)화해 문서·도면 등 약 11만 건의 자료를 구축, 서울 전역의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를 2년여 만에 완성했다.


서울도시계획포털 내 지도에서 검색하고 싶은 주소를 입력하면 클릭 한번으로 해당 필지로 이동, ‘지구단위계획’ 상세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관련된 고시문, 조서, 도면, 지침 등도 바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지구단위계획 온라인 열람 서비스는 인터넷 웹 기반으로 설계돼 별도의 설치 프로그램이 필요 없다. PC 및 모바일로 회원가입 없이 바로 이용 가능하다.

홍선기 서울시 도시관리과장은 “녹지, 공원 등을 제외한 서울시 시가화 면적의 30%에 적용되는 방대한 도시계획정보인 지구단위계획을 2년여 간의 DB화를 통해 드디어 온라인을 통해 공개하게 됐다”며 “전산화된 지구단위계획 정보는 도시계획 관련 업무 뿐 아니라, 부동산 거래, 건축인허가, 관련 연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사진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