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기한 출전 금지요? 국대 선발 제외요? 그런거 여론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거 다 압니다"

최종수정 2021.03.01 12:08 기사입력 2021.03.01 12:08

댓글쓰기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이 경기 전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흥국생명 이재영(왼쪽)과 이다영이 경기 전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받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스포츠계 '학교 폭력 미투'를 촉발한 여자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 자매로부터 학교 폭력(학폭)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자가 나왔다.


1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배구선수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폭로 글이 게시됐다.

이재영·이다영 자매로부터 학폭 피해를 당했다는 A 씨는 전주 중산초·전주 근영중·전주 근영 고등학교 시절 쌍둥이 자매와 함께 배구선수 생활을 했다고 주장하며 근거로 선수 기록을 캡처해 첨부했다.


A 씨는 "그 당시 감독이라면서 인터뷰를 한 내용 보고 화가 나서 글을 적는다. 나 또한 피해자였지만 쉽게 용기 내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다"라며 폭로 이유를 밝혔다.


A 씨는 "일단 저는 그중 한 명과 같은 방이었고 (쌍둥이 자매는) 씻고 나와서 입을 옷과 수건, 속옷 등을 저에게 항상 시켰었다. 그날도 어김없이 샤워 준비를 해서 가해자에게 가져다주었는데 그날 밤에 가해자들이 갑자기 저만 따로 불러서 집합시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해자 중 한 명의 지갑이 없어졌다는 게 이유였다. 저에게 오토바이 자세를 30분 동안 시키며 '지갑이 사라졌다.', '네가 가져간 거 아니냐'라고 물어서 안 가져갔다고 했지만 '거짓말하지 마라. XX아 너 말고는 내 옷장에 손댄 사람이 없다. 너밖에 없다'라며 상욕을 하고 의심했다"라고 했다.


또한 A 씨는 "(쌍둥이 자매가) 감독님에게 제가 지갑에 손을 댔다고 말해서 감독님이 단체 집합을 시켜 제 뺨을 때리며 '가져갔냐 안 가져갔냐'라고 하셨고 '전 안 가져갔다'라고 하니까 가져갔다고 할 때까지 때릴 거라는 말과 함께 제 양쪽 뺨을 무자비하게 때리셨다"라고 말했다.


이 일로 40대 가까이 맞았다는 A 씨는 "구타가 안 끝날 것 같아서 제가 가져갔다고 거짓말한 뒤, 마무리 지었다. 그날 이후로 선생님들을 통해 '손버릇이 안 좋다' ,'도둑 X이다'라는 소리를 듣게 되었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 씨는 또 "가해자들은 본인의 부모를 제외한 다른 부모님들이 학교에 오시는 것을 안 좋아해서 저 또한 마찬가지로 부모님들이 숙소나 체육관에 오시면 항상 가해자들 몰래 체육관 창고 같은 데에서 숨어서 만났다"라며 "그러다 만나는 게 들키면 그날은 땀수건과 옷걸이로 제 몸을 구타했고 교정기를 한 입을 여러 차례 때려 항상 입에 피를 머물고 살았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 번은) 시합장에서 경기 중 발목을 크게 다쳐 경기를 못 뛰게 된 상태였는데 울고 있는 제게 '시 XXX 아픈 척 하지 말고 일어나라. 너 때문에 시합 망하는 꼴 보고 싶냐. 안 아픈 거 아니까 이 악물고라도 뛰어라'라고 말했고 그날 숙소에 들어가서 집합을 당하며 다쳤다는 이유로 욕을 먹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이런 가해자들이 티브이에 나와 웃는 모습을 보며 정말 허무했다. 무기한 출전금지, 국대 선발 제외 그런 거 다 여론이 잠잠해지면 다시 풀릴 것들이라는 거 알고 있다. 저 가해자들의 파워는 일반인이 막을 수 없는 것이다"라며 "그렇지만 저번 2차 폭로자와 같이 계속 그대로 둔다면 저와 같이 또 다른 피해자가 계속해서 나오게 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이재영·다영 자매는 지난달 9일 처음 불거진 학폭 의혹에 대해 모두 시인하고 이튿날 자필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쌍둥이 자매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영구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고, 국가대표 자격도 박탈당했다. 그러나 배구협회는 두 사람을 영구 제명하지는 않아 사실상 '눈속임 징계'가 아니냐는 비판이 일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