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퇴임후 첫 연설…차기 대선 출마 가능성 시사

최종수정 2021.03.01 10:48 기사입력 2021.03.01 10:4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누가 알겠느냐. 나는 그들을 패배시키고자 세 번째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 출마를 직접 언급하진 않았으나 가능성을 열어둔 셈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연설한 것은 지난달 20일 퇴임 이후 39일 만에 처음이다. 이날 공식 연설을 계기로 정치 활동 재개를 공식화하면서 차기를 도모하려는 것이라는 시각이 많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연설에서 민주당이 대선을 훔쳤다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민주당이 4년 뒤 백악관을 잃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랑스럽고 열심히 일하는 미국 애국자들의 운동은 이제 막 시작됐다"면서 "결국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간 세간에 떠돌았던 신당 창당설도 공식 부인했다. 그는 자신이 제3의 정당을 만들려고 한다는 일부 미 언론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한 뒤 "나는 신당을 창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에겐 공화당이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단합되고 강력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4년 동안 이 장소에 있는 용감한 공화당원들은 급진적인 민주당, 가짜뉴스 미디어에 반대하는 노력의 핵심이 될 것"이라며 "나는 계속해서 여러분 편에서 싸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이어갔다. 트럼프는 바이든 대통령의 멕시코 국경 및 이민 정책과 대유행으로 더딘 등교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바이든은 "현대 역사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형편없는 첫 달을 보냈다"고 비판했다.


사기 선거 주장을 이어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 절차도 계속 문제 삼았다. 그는 "우리는 당장 고쳐야 할 매우 병들고 부패한 선거 절차를 가지고 있다. 이번 선거는 조작됐다"며 "대법원과 다른 법원들은 그것에 대해 어떤 것도 하길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의 상징색인 붉은색 넥타이를 맸으며 단상에 올라서자마자 성조기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트럼프는 "아직 날 그리워하느냐"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참석자들은 "USA", "당신이 이겼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트럼프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마스크 없이 입장했으며, 1시간30분 동안 유세 스타일의 연설을 했다. 실내에서 진행된 그의 연설 내내 1000여명의 청중 상당수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