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축산물 원산지 관리등급 부여…가공음식점·판매업체 확대

최종수정 2021.03.01 11:00 기사입력 2021.03.01 11:00

댓글쓰기

농관원, 156만개소 원산지표시 점수매겨 3등급 관리
점검횟수 차등적용…우수업체 원료 제출자료 간소화

농축산물 원산지 관리등급 부여…가공음식점·판매업체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원산지 규정 위반을 막기 위해 2024년까지 전국의 음식점·판매업체 등 156만개소에 농축산물 원산지 관리등급을 부여한다. 내년까지 제조가공업체 28만개소에, 2024년까지 음식점·판매업체에 각각 제도를 적용한다.


1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원산지 관리등급 부여를 늘리고 등급별로 점검주기와 점검방법을 차등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농관원은 농축산물 수입 확대로 원산지 위반사례가 늘고 위반 수법은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어 단속에 애로가 많다고 판단했다.


이에 대응해 원산지 표시 대상업체를 대상으로 등급제를 적용한다. 가공식품 특성을 고려해 원산지 관리를 강화하고 생산·수입·소비까지 관리를 체계화한다.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올해부터 내년까지 28만개 식품 제조가공업체에, 2023년엔 음식점에, 2024년엔 판매업체에 단계적으로 원산지 관리 등급을 부여한다.

156만개 원산지 표시 대상 업체를 중점관리업체(1~40점), 관심업체(41~79점), 우수업체(80점 이상)으로 등급화한다.


중점관리업체는 월 1회, 관심업체는 반기에 1회, 우수업체는 2년에 1회 등 점검한다. 우수업체에 대해선 원료 입고내역 등 제출자료를 간소화한다.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식품 제조가공업체가 가공식품을 만들 때 쓰는 원료용 농축산물 단속을 강화한다. 원료가 섞이는 '유통 길목'을 집중 단속한다.


농관원의 시군 단위 2~4개 사무소를 하나로 권역화한 뒤 전국 46개 권역에서 매달 2회 이상 제조·가공업체에 대한 특별점검을 한다.


이외에 ▲관세청 등과 함께 수입 농축산물을 원료로 쓰는 가공식품 유통과정 점검 ▲쇼핑몰, 배달앱 등 비대면 거래상 원산지 위반 사례 관리 ▲원산지 단속 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 수사역량 강화 등을 추진한다.


농관원 관계자는 "농축산물 및 가공식품 등의 원산지 표시 대상업체는 원산지 허위표시, 오류 등으로 처벌 받는 일이 없도록 원산지 표시제도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원산지 표시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자료=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