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과천 정부청사 공무원 잇따라 코로나19 확진…긴급 방역조치(종합)

최종수정 2021.02.28 22:04 기사입력 2021.02.28 22: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정부세종청사와 정부과천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나와 긴급 방역 조치가 진행됐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정부세종청사 2동 4층에서 근무하는 조세심판원 직원 A씨와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앞서 25∼26일 사무실로 출근했고, 전날 오전 가족이 확진되자 검사를 받아 같은 날 오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A씨와 동일 부서 직원을 대상으로 한 검사 과정에서 추가 확진됐다.


정부과천청사에서도 경인지방통계청 직원 C씨가 이날 오전 확진됐다. C씨는 앞서 26일 의심증세를 보여 전날 검체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조세심판원 내 해당 사무실 등을 긴급히 소독하고, 세종청사 2층 연결통로와 승강기 출입을 차단했다. 과천청사관리소도 청사 전체를 소독하는 한편 경인지방통계청 전체 직원 210명에 대해 검사를 받고 다음 달 2일까지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했다. 또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동일한 부서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검체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조치했다.

정부청사에서는 최근 산발적인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3일 정부세종청사 국토부에 파견 근무하는 LH직원이 확진됐고, 22일에는 국토부 직원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전날에는 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