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성 생명 지장 없어…극단 선택 여부 아직 확인 안돼 (종합)

최종수정 2021.02.28 17:34 기사입력 2021.02.28 17:34

댓글쓰기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이 의식이 흐릿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 연합뉴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이 의식이 흐릿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나한아 기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41)이 수면제 복용 후 의식이 흐릿한 상태로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받은 것으로 28일 확인됐다.


김 씨는 지난 27일 오후 3시 30분께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쓰러진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돼 119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김 씨는 당시 수면제를 복용했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이혼한 아내와 최근 양육비 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사실과 관련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극단적 선택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소방관계자는 "개인 정보와 관련된 사안이어서 자세한 얘기는 할 수 없다"라면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는지 여부도 알 수 없다"라고 말했다.

김 씨는 지난 24일 여자친구의 인스타그램에서 "감정싸움이 아닌 현명한 방법으로 오직 아이만을 위한 생각으로 헤쳐 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나쁜 아빠로 낙인됐다 하더라도 나는 진심을 다해 양육비를 위해 달려가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 부인에게 "(나가노 동계올림픽) 금메달도 어머니가 너무 그리워하고 계신다"라며 "금메달과 이혼 당시 제 짐들을 못 가져왔는데 짐은 포기하더라도 금메달은 돌려달라"라고 했다.


김 씨의 여자친구 인스타그램은 이날 비공개 상태로 전환됐다.


한편 2018년 이혼한 김 씨는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프로그램에 출연해 전 부인과 자녀들에 대해 양육비를 제대로 주지 않는다는 의혹을 직접 해명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한아 인턴기자 skgksdk911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