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훈처, 친일귀속재산 148필지 우선 매각

최종수정 2021.02.28 12:42 기사입력 2021.02.28 12: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국가보훈처가 친일귀속재산 중 토지 148필지에 대한 매각에 나선다.


28일 보훈처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을 매각해 독립유공자와 후손의 공훈 선양과 생활 안정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자체 관리 중인 친일귀속재산 855필지(6337㎡·공시지가 421억원) 가운데 활용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토지 148필지를 선별했다. 매각 대상 토지 목록은 매수 희망자가 확인할 수 있도록 언론사에 광고로 게재하고 향후 드론을 활용한 토지 소개 영상도 제작해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보훈처에 따르면 2005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의 국가귀속에 관한 특별법이 제정된 이후 친일반민족행위자 재산조산위원회의 활동이나 국가 소송 등을 통해 국가에 귀속된 친일재산은 1297필지(867만9581㎡·공시지가 853억원)에 달한다.


이 가운데 2008년부터 2020년까지 705필지를 매각해 순국선열·애국지사 사업기금으로 사용했고 현재 855필지를 관리하고 있다. 다만 대부분 임야이거나 도시계획시설, 문화재 보존지역 등이어서 매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게 보훈처의 설명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