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식 이름' 아직도 토지대장 등 공적장부에…전부 지운다

최종수정 2021.02.28 14:00 기사입력 2021.02.28 11:22

댓글쓰기

정부·지자체 합동 정비…'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추진
지난해 6월부터 추진한 지자체 조사결과 토대로 5만6079건 정비

'일본식 이름' 아직도 토지대장 등 공적장부에…전부 지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조달청, 지자체 등과 함께 일제 잔재를 청산하는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를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토지?임야대장, 등기부등본 등 공적장부에 일본식 이름으로 남아있는 약 5만6000여 건에 대해 일제히 정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에서는 지난해 6월부터 11월까지 약 88만 필지에 대해 옛(舊) 토지?임야대장의 창씨개명 기록 및 제적등본, 등기부등본 등을 조사한 결과를 토대로 공부정비(1만344건), 창씨개명 정리(4만5735건), 공공재산(587건), 조달청 이관(3만1829건) 등으로 토지로 분류했다.


국토부는 지자체의 조사결과를 분석해 총 5만6079건의 정비대상 토지를 선정, 지자체에 통보했다. 해당 지자체별로 공적장부를 정비하고 있다.


이번 '공적장부 일본이름 지우기' 사업에 따라 일본식 이름으로 등록된 등기부등본은 존재하나 토지개발사업 등으로 토지대장이 없는 경우에는 등기부등본을 말소해 공적장부에서 일본식 이름을 삭제하게 된다.

또 창씨개명이 분명한 토지 등은 지자체에서 해당 소유자에게 한글이름 성명의 복구경정을 권고해 현행화하고, 귀속재산으로 의심되는 경우에는 조달청으로 이관해 현장조사 등 심층조사를 거쳐 국유화 절차에 들어갈 방침이다.


국토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3.1운동의 정신을 계승해 생활 속에 남아있는 일제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 바로 세우기를 통해 민족정체성을 되찾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내실 있게 합동정비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해 꽃밭 속 '노마스크' 제니…방파라치에 신고 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