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화와 결별설' 함소원 "가정 지키겠다"…누리꾼 응원 봇물

최종수정 2021.02.26 21:12 기사입력 2021.02.26 21:12

댓글쓰기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결별설에 대해 직접 심경을 전했다. 사진=함소원 SNS 캡처.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결별설에 대해 직접 심경을 전했다. 사진=함소원 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방송인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결별설에 대해 직접 심경을 전했다.


26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가족 우리는 너무나 사랑해 결혼했다"면서 말문을 열었다.

함소원은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라고 적었다.


이어 "하지만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며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 부탁한다"라고 강조했다.


함소원은 해당 글과 함께 남편 진화와 다정한 모습을 보이는 가족사진을 여러 장 공유했다.

이어진 글에서 함소원은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들다"면서 "도와주세요. 저만 욕해 주세요"라고 밝혔다.


함소원의 글에 누리꾼들은 "누구나 겪는 결혼생활 패턴일 텐데 공개적으로 기사화한다" "공인이라는 이유로 힘들겠다" "진정한 가정이 돼 가는 과정이다" "가족간 생긴 일은 제삼자가 왈가왈부할 자격 없다"라며 함 씨를 응원했다.


앞서 24일 한 매체는 측근의 말을 인용해 최근 함소원, 진화의 관계가 급속도로 나빠지며 결별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함소원은 "아무 말도 안 하고 싶다. 제발 그만해달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함소원은 18살 연하의 진화와 2018년 결혼했다. 부부는 현재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 출연하고 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