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년간 관리비 밀린 인천 아파트 입주자, 심하게 부패한 시신으로 발견돼

최종수정 2021.02.26 15:55 기사입력 2021.02.26 15:33

댓글쓰기

26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부패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6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부패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 표현과 무관함.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관리비가 2년간 밀린 인천의 한 아파트 가정집에서 부패한 남성의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6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아침 10시 30분께 인천시 서구의 한 아파트 안에서 심하게 부패한 남성의 시신을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 소장은 아파트 관리비가 2년간 체납 된 해당 집을 찾았다가 방에서 이불에 덮인 채 엎드려 있는 시신을 발견했다.


해당 집은 주민등록부상 A(65)씨와 그의 아들 B(32)씨가 함께 사는 것으로 돼 있었다.


경찰은 외부 침입이나 시신 외상 흔적 등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은 주변인 조사 등을 통해 해당 시신이 A씨인 것으로 추정했다.


또 아들 B씨는 현재 인천 내 다른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평소 A씨에게 채무가 있었다는 주변인의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측은 "현재로선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