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치엘비·에이치엘비생명과학, 100% 무상증자 발표… “주주가치 제고”

최종수정 2021.02.26 09:11 기사입력 2021.02.26 0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에이치엘비 에이치엘비생명과학 이 100% 무상증자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기존 주주는 보유주식 1주당 무상주식 1주를 받게 된다.


양사는 무상증자 재원으로 각각 3700억원, 2800억원 규모의 주식발행초과금을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무상증자에 에이치엘비가 265억원,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235억원을 사용하게 돼 이후에도 무상증자 여력은 충분하다. 양사 모두 오는 3월16일을 신주배정기준일로 결정했으며, 신주상장예정일은 4월1일이다.

최근 에이치엘비는 허위공시 의혹으로 금융당국의 조사를 받았다는 내용이 보도된 후 거래정지설 등 악성루머까지 유포되며 주가가 급락했다. 회사 측이 허위공시가 아니며 거래정지대상 또한 아니라고 밝혔음에도 낙폭을 만회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무상증자에 대해 회사 관계자는 "장기간 신약개발로 배당을 하지 못했고, 특히 코로나로 NDA가 지연되는 과정에서 확정되지도 않은 금융당국의 조사내용이 보도돼 주가가 급락했다”며 “회사를 믿고 묵묵히 기다려준 주주들을 위해 회사가 할 수 있는 것은 다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주가하락에 대한 주주가치 제고 의도로 해석된다.


금융당국의 조사와 관련해서는 "당사는 허위공시 의혹에 대해 충실히 소명 중으로, 결국에는 의혹이 해소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에이치엘비는 미국 자회사 엘레바테라퓨틱스를 통해 경구용 항암제 ‘리보세라닙’을 개발 중이다.


말기 위암 치료제로 NDA(신약허가신청) 자료를 준비중에 있고, 글로벌 간암 1차 3상, 선양낭성암 1차 2상, 위암 2차 2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또 다른 미국 자회사 이뮤노믹테라퓨틱스를 통해서는 악성 교모세포종 치료제 등의 임상을 진행 중이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은 리보세라닙 간암 1차 국내 3상과 작년 9월 판권을 확보한 표적항암제 파이로티닙의 유방암 임상 3상을 진행 중에 있다.


금융투자업계 자료에 따르면 에이치엘비그룹의 현금보유 규모는 약 4000억원 수준으로,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신약 연구개발 자금으로 활용하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투자업계 관계자는 “에이치엘비그룹은 올해부터 항서제약으로부터 상당한규모의 로열티 수익이 예상된다”며 “신약이 가시화되고 로열티 수입이 확정되는 올해가 성장의 중요 분기점이 될 것으로 전망되는 바이오기업”이라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