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현행 거리두기 2주 연장…'밤 10시 영업제한·5인 미만' 유지"

최종수정 2021.02.26 08:58 기사입력 2021.02.26 08:58

댓글쓰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2.2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는 현재의 거리두기 단계를 다음 주부터 2주간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해 확정하겠다"며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영업시간 제한도 현행대로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책임은 더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르면 내달로 예상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에 대해서는 "지속가능한 방역을 위해 좀 더 상황을 지켜보며 차근차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설 연휴 이후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은 나타나지 않았지만, 여전히 300~400대 안팎의 일일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현행 방역조치를 유지하고 당분간 사태를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중대본 논의를 거쳐 최종 확정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전국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보건소에서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첫 접종에 긴장도 되지만, 하루빨리 일상을 되찾고 싶다는 기대감과 설렘을 품고 계신 분들이 많다. 온 국민의 간절한 바람과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그 염원이 하루속히 이뤄지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국민 여러분도 한마음 한뜻으로 동참해줄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그토록 기다렸던 백신 접종이 첫발을 떼었지만, 집단면역까지는 머나먼 길을 가야 한다"며 "만약 대다수 국민들이 백신을 맞기도 전에 재유행이 시작된다면, 의료자원이 부족해질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감염 확산으로 불안감이 커지면, 서로 먼저 백신을 맞겠다고 주장한다면 사회적 갈등이 격화될 수도 있다"면서 "확실한 안정국면에서 백신을 차질없이 접종하고,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여정을 순조롭게 이어가도록 변함없는 참여방역 실천을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오는 주말에 이어 3.1절까지 사흘간의 연휴가 시작되는 가운데 정 총리는 "만남과 접촉을 자제해 달라"며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진정한 '희망의 봄'을 앞당기는 데 힘을 모아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