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기업 "물품 대금 53억 달라"…남한 기업 상대 첫 소송

최종수정 2021.02.25 22:46 기사입력 2021.02.25 22:4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북한 기업이 한국 기업과 거래하는 과정에서 돈을 떼였다며 한국 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북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소속인 A사는 2019년 한국 기업 B사를 상대로 물품 대금 53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북한 기업이 우리 기업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A사는 2010년 약 2600t의 아연을 B사에 공급하기로 약정을 맺고 아연을 공급했으나 전체 대금 중 53억원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B사 측은 이미 대금을 지급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4월 1심 판결을 앞두고 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