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티아라 출신 소연 집 찾아간 남성 입건

최종수정 2021.02.25 16:28 기사입력 2021.02.25 16:28

댓글쓰기

소연/사진=소연 SNS 캡처

소연/사진=소연 SNS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가수 소연(34·본명 박소연)이 사는 곳에 찾아간 남성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달 10일 오후 10시께 소연이 사는 강남구의 한 공동주택에 들어간 30대 남성 A씨를 주거침입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소연이 거주하고 있는 공동주택 현관문으로 들어가 각 호실의 초인종을 누르며 소연을 찾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소연과 A씨는 맞닥뜨리지 않았다.


소연은 수년간 스토커로부터 살해 협박 등의 괴롭힘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과거 소연에 대해 스토킹을 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2009년 티아라로 데뷔한 소연은 메인보컬로 활동하다 2017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된 후 팀을 탈퇴했다.

한편, 티아라 출신 가수 겸 배우인 지연(28·본명 박지연)도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성동경찰서에 접수된 상태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