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1번가, 동물자유연대와 ‘유기동물 돕기’…ESG 경영 확대

최종수정 2021.02.25 08:47 기사입력 2021.02.25 08:47

댓글쓰기

11번가, 동물자유연대와 ‘유기동물 돕기’…ESG 경영 확대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11번가는 동물자유연대와 ‘반려동물 인식 개선 및 유기동물 입양 독려’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동물보호법 개정 등 동물권 보호를 위한 사회적 움직임이 확산됨에 따라 반려동물 공존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전파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행보다.


이번 협약을 통해 11번가는 동물자유연대에 ‘희망쇼핑’으로 모인 후원금 약 2억5000만원을 기부한다. 11번가와 동물자유연대는 유기동물 입양지원 한정판 키트를 기획해 오는 3월부터 배포하고 11번가에서 고객들이 유기동물 입양 및 후원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선보일 예정이다.

11번가는 2013년부터 판매자·소비자와 함께하는 ‘희망쇼핑’을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소외계층을 위한 후원활동을 하고 있다. 올해는 유기·반려동물 지원(동물자유연대), 청각장애 아동 지원(사랑의달팽이), 결식 우려 아동 지원(행복얼라이언스) 세 가지 희망쇼핑 활동을 중점으로 사회환원활동(희망활동)을 이어간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고객의 일상생활과 가장 가깝게 맞닿은 기업으로서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될 활동들을 고객들과 함께 진정성 있게 펼쳐 나가고자 한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반려동물의 안전관리와 복지강화에 적극 동참하면서, 올 한 해도 지속가능한 사회적가치 전파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