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 바지에 손 넣고 만져" 알렉산더 왕, 성추행 폭로 또 나왔다

최종수정 2021.02.25 07:33 기사입력 2021.02.25 07:33

댓글쓰기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인턴기자] 미국 출신의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알렉산더 왕(37)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다시 한번 나왔다.


24일(현지 시각) 영국 공영방송 BBC는 미국 파슨스 스쿨에서 인테리어 디자인을 공부하는 대학생 키튼 불런이 지난해 8월 뉴욕에 있는 한 클럽에서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은 지난해 8월24일 오후 11시30분쯤 뉴욕 '피시볼 클럽'에서 불런을 만났다. 불런은 파슨스 스쿨 동문인 왕과 모교에 대한 얘기를 나누다가 왕이 있던 자리에 합석했다.


불런은 "새벽 이른 시간에 왕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면서 "사람들이 잔뜩 앞에 있었는데 갑자기 그가 내 바지 지퍼를 내리고 손을 바지에 넣더니, 신체 부위를 만졌다"라고 전했다.


그는 "난 그 순간 얼어붙었다"면서 "그가 집으로 데려가고 싶다고 말했는데, 최대한 빨리 그 상황을 벗어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왕은 "터무니없는 거짓 주장"이라며 성추행 의혹을 퍼뜨리는 이들에게 책임을 묻겠다고 한 상황이다.


왕의 성 추문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영국인 모델 오웬 무니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을 통해 지난 2017년 미국 뉴욕의 한 클럽에서 왕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후 왕에 대한 추가 폭로가 잇달아 큰 파장이 일었다.




김초영 인턴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