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자산운용 "산재보험기금 지난해 운용 수익률 11.20% 달성"

최종수정 2021.02.24 10:53 기사입력 2021.02.24 10:53

댓글쓰기

삼성자산운용 "산재보험기금 지난해 운용 수익률 11.20% 달성"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삼성자산운용은 운용 규모 약 22조원의 산재보험기금 2020년도 운용 수익률이 11.20%를 달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기준수익률(BM) 대비 0.92%, 목표수익률 대비 7.73% 초과하는 성과로, 국내외 주식과 대체투자 부문의 양호한 성과가 목표 달성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산업재해보상보험 및 예방기금(산재보험기금)은 근로자 업무상 재해 보상 및 관련 보험사업을 위한 재원 확보 목적으로 설치된 기금으로, 고용노동부가 관리한다.

삼성자산운용 측은 “지난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로 인해 금융시장 변동성이 극심한 가운데 안정적 운용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기금 운용 부문에서 리스크 관리와 목표수익률 초과 달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은 것은 괄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성과에는 기금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자산 배분 전략이 주효했다. 고용노동부와 삼성자산운용은 포트폴리오에 글로벌 자산군 편입 및 대체투자 부문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수익 원천을 다양화했고, 적극적인 전술적자산배분 및 스타일 배분 전략으로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하며 수익률을 크게 높였다.


또 고용노동부와 주간운용사 사이의 긴밀한 협업 체계도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 고용노동부 주관 하에 ‘자산운용’, ‘리스크관리’, ‘성과평가’ 부문별 위원회를 운영하며 ‘위원회 ? 고용노동부 ? 주간운용사’로 이어지는 의사결정 체계를 수립했고, 이는 체계적이며 효율적인 운용을 견인했다.

삼성자산운용의 OCIO운용 노하우도 기금운용의 효율성을 높였다. 삼성자산운용은 산재보험기금 뿐만 아니라 연기금투자풀 5회 연속 주간운용사로 선정됐고 민간 기금(서울대 발전기금, 이화여대 기금) 대상으로 OCIO 서비스를 제공하며 국내 OCIO 시장의 선두주자라는 평을 받고 있다.


조성섭 삼성자산운용 산재보험기금사업본부 본부장은 “올해 자산운용 방향은 사회안전망 성격을 가진 산재보험기금의 목적사업이 원활히 수행될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운용체계를 구축하고, 기금 포트폴리오 다변화 지속, 글로벌 자산군 및 대체 자산 비중 확대가 목표”라며 “이런 중장기 자산운용 방향을 통해 안정적이며 지속 가능한 수익 창출을 위해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