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경수 기승전기본소득 비판 … 대선 관심 밖 도지사 재선

최종수정 2021.02.24 12:16 기사입력 2021.02.24 10:41

댓글쓰기

김경수 기승전기본소득 비판 … 대선 관심 밖 도지사 재선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친노·친문계의 적통으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기본소득은 장기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지만 '지금 당장 하자', '기본소득을 지급하면 문제들이 해결된다'는 '기승전 기본소득'은 틀렸다"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 도입 주장에 대해 정면으로 비판했다.


2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김 지사는 기본소득 도입 주장에 대해 "시기상조라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김경수 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광범위하게 피해가 크기 때문에 전 국민 지급이 논의되는 건 이해되지만, 이게 평상시 기본소득으로 가야 한다는 것은 (다른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 지사는 이재명 지사가 단기목표로 제안한 '연간 1인당 50만원 지급'도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조목조목 비판했다.


그는 "1인당 50만원이면 연간 (전체 예산이) 26조원인데 우리나라 1년 예산이 558조원중에서 R&D 예산이 21조원, 기초수급자 예산이 13조원, 노인 기초연금이 14조원"이라며 "지금 어디다 26조원을 먼저 뿌릴 건가? 세 모녀 자살도 있고, 노인 빈곤율이 세계 OECD 국가 중의 1위, 자살률도 1위인데 그런 분들에게 조금 더 드리는 게 훨씬 더 사회적으로는 급한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다만 "기본소득은 장기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가능성은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제가 그렇게 말씀드렸더니 이재명 지사도 '저도 기승전기본소득은 아니다'라고 받아들여 줘서 그건 다행"이라며 "지금 우리가 뭐가 더 급하냐는 논쟁을 불러일으키고, 복지예산이 얼마나 우리가 열악하냐 이렇게 가는 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 만나서 얘기하고 싶다는 이재명 지사의 제안에 "오신다면 언제든지 환영"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과 관련해서는 "우리 당의 능력이 있는 분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민주당의 미래, 집권 능력을 보여주는 것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열심히 준비하고 계신 분들이 적극적으로 나서서 경쟁하는 모습이 민주주의의 바람직한 모델"이라고 말했다.


대선 도전에 대해선 "아직 법원 판결이 나지 않았는데 무죄를 전제로 어떻게 하겠다고 얘기하는 것은 적절치 않은 것 같다"며 "지금 제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게 뭐냐, 정치인으로서 꼭 하고 싶은 게 뭐냐면 부·울·경 메가시티"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경남도지사로서 4년 만에 결과를 내기는 어렵기 때문에 가능하면 경남도지사 재선에 도전하고 싶다"며 "국가 균형발전을 업그레이드시켜서 성공시키는 게 저에게는 중요한 과제라고 말씀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영남취재본부 주철인 기자 lx90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