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성비 충전 완료' 아이오닉5, 테슬라 모델Y 대항마 부상

최종수정 2021.02.24 12:19 기사입력 2021.02.24 12:19

댓글쓰기

모델Y 대비 휠베이스 11cm 길어…넓은 실내공간 마련
아이오닉5, 모델Y 대비 배터리 용량 낮지만 충전 속도 월등히 앞서
개소세 인하·전기차 보조금 적용시 3000만원대 후반

'가성비 충전 완료' 아이오닉5, 테슬라 모델Y 대항마 부상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현대차 가 23일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 5를 공개하면서 테슬라의 모델Y의 대항마로 주목받고 있다. 두 차량을 비교하면 아이오닉 5가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에서 우위를 점하는 것으로 보인다.


차체는 아이오닉 5보다 모델Y가 더 크다.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 5는 전장(길이) 4635㎜, 전폭(너비) 1890㎜, 전고(높이) 1605㎜다. 이에 비해 모델Y는 전폭 4750㎜, 전폭1921㎜, 전고 1624㎜다. 반면 실내공간은 아이오닉이 더 넓다. 실내공간을 만들어 내는 데 중요한 축거(휠베이스·자동차 앞바퀴 중심과 뒷바퀴 중심 사이의 거리)는 아이오닉이 3000㎜로 모델Y의 2890㎜보다 110㎜가 길다. 지난해 ‘차박’ 열풍으로 인기를 끈 현대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과 비교해도 360㎜가량 더 길다. 현대차는 실내공간 활용을 최적화하기 위해 이동형 콘솔인 ‘유니버셜 아일랜드(Universal Island)’를 탑재했으며, 2열 시트는 135㎜ 전방이동이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항속거리는 배터리 용량이 82㎾h에 달하는 모델Y가 58.0㎾h~72.6㎾h인 아이오닉 5를 앞선다. 모델Y의 항속거리는 448~511㎞다. 반면 아이오닉 5는 410~430㎞로 다소 짧다. 출력도 격차가 있다. 모델Y는 384마력(롱레인지 기준)의 출력을 내지만 아이오닉 5는 225마력(4륜 구동 프레스티지 기준)이다.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아이오닉 5가 5.2초이지만 모델Y는 4.2초로 조금 앞선다.


무엇보다도 전기차의 생명인 배터리 충전 속도는 아이오닉 5가 모델Y를 압도한다. 800V 급속충전을 지원받는 아이오닉 5은 18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고 5분 충전으로 100㎞를 주행할 수 있지만 모델Y는 완충까지 1시간 이상 소요된다.


자율주행 기술력은 작동 방식의 차이로 우열을 가리기 어렵다. 모델Y는 기존 테슬라 차량과 같은 카메라·초음파 센서를 탑재됐고 아이오닉 5는 라이다, 레이더 센서를 조합했다. 두 차량 모두 부분 자동화 단계인 2.5단계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을 갖췄다고 평가받는다.

두 차량의 특장점은 극명하게 갈린다. 아이오닉 5는 외부에서도 차의 전기를 쓸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탑재됐고, 지능형 공기 유동 제어기(AAF)가 갖춰 주행거리를 연장할 수 있다. 이에 비해 모델Y는 목적지를 설정하면 차가 스스로 이동하는 오토파일럿 기능이 눈길을 끈다.


아이오닉 5와 모델Y의 장단점이 나뉘는 가운데 가격 경쟁력도 구매 결정의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모델Y의 스탠더드 레인지 트림의 국내 출시 가격이 5999만원으로 전기차 보조금을 온전히 받을 수 있는 제품으로 평가됐지만 현재 판매가 중단된 상황이다. 반면 아이오닉 5의 세제 혜택 전 가격은 롱 레인지 모델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다. 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 개별소비세 3.5% 인하가 반영되면 익스클루시브 트림 기준 3000만원대 후반에도 구입할 수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