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화아이엠씨, CB 전환 완료로 자기자본 증가

최종수정 2021.02.24 09:19 기사입력 2021.02.24 09: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세화아이엠씨 의 160억원 규모 전환사채(CB)가 만료돼 자기자본 비율이 증가했다.


세화아이엠씨(대표이사 손오동)는 2018년 2월 발행한 16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가 22일자로 만료됐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세화아이엠씨의 자기자본비율은 2020년 3분기 기준 407억원에서 560억원으로 약 153억원이 증가, 35% 상승했다.

회사 관계자는 “전환사채의 전환가능일인 지난 1월 22일까지 총 발행사채의 95% 이상이 보통주로 전환 완료됐고 액면가액을 초과한 전환금액이 자본잉여금으로 전입돼 자기자본이 확충한 것”이라며 “채권의 주식전환으로 연 이자율 6%에 달하는 이자비율을 줄이게 됐다”고 말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역' 논란 억대 출연료 받으면서 대역?…때아닌 '액션 대...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