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대한통운, 우즈벡 천연가스 처리시설 물류 수주

최종수정 2021.02.24 09:14 기사입력 2021.02.24 09:14

댓글쓰기

CJ대한통운이 앞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모듈 트랜스포터(SPMT)를 이용해 해양 플랫폼의 메인 덱(Main Deck)을 운송하는 모습.

CJ대한통운이 앞서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모듈 트랜스포터(SPMT)를 이용해 해양 플랫폼의 메인 덱(Main Deck)을 운송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CJ대한통운은 중동지역 자회사 CJ ICM이 우즈베키스탄의 수르칸다리야 남부지역에 건설하는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프로젝트 물류’란 대규모 사회기반시설 설치과 생산시설물 건설 등 특정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데 필요한 모든 자재 및 중량물을 현장 일정에 맞춰 운송·공급하는 물류를 말한다.

1년 이상 해운, 내륙 운송 등을 수 차례에 걸쳐 진행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라 최종 수주 금액은 확정되지 않은 상태다.


CJ ICM은 중국을 비롯해 벨기에,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등 5개국에서 각 기자재를 선적해 해상운송은 물론 환적, 통관, 하역, 내륙운송 등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송목록에는 무게 500톤 이상의 초중량물이 포함돼 있으며 모든 운송화물의 총 무게는 약 8000톤에 이른다. 성인 한 명의 몸무게를 70㎏으로 가정할 경우 약 11만 명을 싣는 무게다.


각 국가에서 우즈벡 건설지역까지 해상과 내륙을 통해 운송되는 1회 이동거리는 2만 여㎞에 달한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중량물 운송 전문인력과 화물선, 운송차량,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 등 대규모의 인력과 물류장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초중량물 운송의 경우 작은 충격에도 흔들림이 커 높은 물류설계 기술과 경험이 반드시 전제해야 하는 프로젝트다.

CJ ICM은 해상운송시 태풍, 폭우 등 기상악화에 대비해 24시간 기상관측 모니터링 체계를 구축하고 비상상황 발생시 대안경로 운행, 대체 장비 투입 등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안전하게 물류를 수행한다.


내륙운송을 위해 회사는 500톤 이상의 무게를 견디며 운송할 수 있는 유압식 모듈 트레일러를 투입한다. 화물의 하중 산출, 고박 위치 선정, 특수 받침목 제작 등 정교한 무게 분산 작업을 진행하고 도로 포장상태와 곡선, 고도변화 등에 민감한 만큼 속도를 시속 20㎞ 안팎으로 유지한다.


기자재의 무게, 높이, 폭 등을 고려해 운송 중 발생되는 장애물을 제거하는 ‘시빌 워크’ 작업도 병행한다. 대부분 설계하중이 50톤 미만인 일반적인 다리를 통과하기 위해 사전에 교량 및 도로 위 전선, 신호등, 표지판 등을 철거하는 공사를 진행한다. 아울러 정부기관 대응능력과 각 국가별 법규, 정책, 종교, 문화 등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현지 최적화된 종합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이번 우즈벡 천연가스 처리시설 프로젝트 물류를 기반으로 초중량물 운송사업을 적극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CJ ICM은 물류설계기술, 현지 인적, 물적 네트워크 등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중동과 중앙아시아의 중량물 운송 분야 1위 기업의 명성을 굳건히 유지하고 있다”며 “다수의 프로젝트 경험을 토대로 수준 높은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세계 시장에 ‘K물류’의 위상을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