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반도체·희토류 등 中 의존도 탈피…바이든 행정부, 동맹국 연계 강화 나선다

최종수정 2021.02.24 08:09 기사입력 2021.02.24 08:09

댓글쓰기

니혼게이자이신문, 바이든 행정부 대통령령 서명 예정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나 전기차용 배터리 등 중요 부품 및 원자재의 공급망 강화를 위해 동맹국과의 연계에 나선다. 원자재 및 주요 부품에 있어 상당수가 중국에 집중돼있어 중국의존도를 탈피하기 위해서다.


2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입수한 초안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핵심 부품 및 원자재 공급망의 국가전략을 만들라는 대통령령에 서명할 예정이다. 핵심부품에는 반도체와 전기차용 배터리, 희토류, 의료품 등이 포함된다. 반도체는 미국과 우호관계에 있는 대만을 비롯해 일본, 한국 등과 연계할 것으로 보인다. 희토류는 호주를 비롯해 아시아 각국과의 협력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했다.

구체적으로는 주요 제품의 공급망에 관한 정보를 동맹국과 공유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생산품목간 상호 보완하는 방안 외에도 비상시에 동맹국간 신속하게 조달하는 구조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중국과의 거래를 줄이도록 요청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바이든 행정부의 주요 부품 공급망 재편은 연초부터 가시화된 반도체 부족 사태가 미국 자동차 회사 등에 직격탄으로 작용하면서다.


특히 중국의 반도체 생산 능력은 2030년에 전 세계의 24%를 차지하며 세계 최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공급망에서 중국에 의존하면 안보우려가 생겨 무역규제를 통해 압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것이 바이든 행정부의 구상이다. 중국은 과거 센가쿠열도(중국명 댜오위댜오)를 두고 갈등관계에 있는 일보에 대해 희토류 수출을 규제한 바 있다. 실제로 미국은 희토류의 약 80%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구상에 각국 및 기업들이 화답할지는 미지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반도체 주요 메이커는 전 세계적으로도 손꼽혀 미국 바이든 행정부와 보조를 맞출지는 각 기업의 판단에 달려있다"며 "새로운 공급망의 구축에는 향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가능성도 크다"고 전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