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작구, 원스톱 맞춤형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 제공

최종수정 2021.02.24 07:45 기사입력 2021.02.24 07:45

댓글쓰기

2019년부터 전국 최초 실시 생애주기별 복지서비스 안내부터 신청까지 원스톱 제공...주민센터 내방민원 복지 스크리닝도 실시 위기가구 발굴 통한 사회안전망 구축

동작구, 원스톱 맞춤형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생애주기별 복지정보의 접근성을 높여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2021년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를 추진한다.


구는 2019년부터 광범위한 복지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통합·업데이트를 실시 각 가정에 직접 찾아가 설계부터 안내·신청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가족생애 설계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시작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지역내 2178가구, 2137건의 복지서비스를 연계해 동작구만의 특화된 가족생애 서비스를 제공했다.


먼저, 구는 동 복지플래너 100여 명을 대상으로 가족생애 복지설계사 교육을 해 종합상담이 가능한 복지상담 전문가로 양성한다.


양성된 가족생애 복지설계사는 서비스를 신청한 가정에 직접 방문해 가족 구성원 전체에 대한 생애주기별 주요 욕구를 파악, 수혜 가능한 서비스를 안내한다.

방문 시 지참한 태블릿PC와 휴대용 프린터기를 활용해 복지서비스 상담과 동시에 서비스 신청부터 세부내역, 서비스기관 안내 등 출력까지 진행할 수 있다.


서비스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유선 또는 찾동방문간호사, 복지플레너 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또, 구는 지역내 전입 ·출생 ·사망 등 각종 민원을 처리하기 위해 주민센터를 방문한 주민에게 복지플래너를 연계, 다양한 복지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민센터 내방민원 복지 스크리닝’도 실시한다.


민원인이 복지상담에 동의하면 대상확인 후 담당 복지플래너에게 배분, 단순 복지상담부터 가구여건 파악을 통한 복합 복지상담까지 진행해 위기가구를 발굴, 사회안전망을 구축한다.


박미영 복지정책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영유아부터 청년, 어르신까지 모든 연령 · 계층의 주민에게 육아 ·주거 ·일자리 등 생활에 필요한 공공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주민 모두가 존중받고 소외되지 않도록 생애주기별 복지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