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7만 송파구 전 구민 자전거보험 자동 가입...20만~3000만 보상

최종수정 2021.02.24 07:36 기사입력 2021.02.24 07:36

댓글쓰기

올해 첫 가입, 구민이라면 누구나 혜택 받을 수 있어...입원부터 변호사선임까지…최대 3000만 원 보장

67만 송파구 전 구민 자전거보험 자동 가입...20만~3000만 보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는 자전거 사고 발생 시 모든 구민이 무료로 보상 받을 수 있는 자전거보험을 처음으로 가입했다.


구는 자전거도로 107.9km, 공공자전거 따릉이 대여소 133개소, 전국 최초로 시작한 자전거수리센터 등 자전거 타기 편리한 도시 환경을 조성해 왔다.

이 덕분에 2019년 기준 자전거 이용률은 17.2%로 서울시 평균인 17.9%와 비슷하나 개인 자전거보험 가입이 활성화 되어 있지 않아 안전한 자전거 이용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구는 전 구민을 위한 자전거보험에 가입, 오는 3월1일부터 제도 운영을 시작한다.


송파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구민이면 누구나 별도 절차 없이 자동 가입된다. 지난해 12월말 기준 66만7960명이 보험 혜택을 볼 것으로 기대된다.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거나 혹은 자전거 탑승 중에 일어난 사고, 통행(보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사고 모두 보장 받을 수 있다.


국내에 한해 사고 발생지역에 관계없이 전국 어디서나 혜택을 받는다.


보장 항목은 총 7가지다. ▲자전거사고 사망 ▲후유장애 ▲진단위로금 ▲입원위로금 ▲벌금 ▲변호사선임비 ▲교통사고 처리지원금 등이다.


항목에 따라 20만 원에서 최대 3000만 원까지 보상한다.


보장기간은 내년 2월28일까지 1년 이며, 보험금 청구는 사고 발생일로부터 3년까지이다. 보장 항목에 따라 개인적으로 가입한 다른 보험과 관계없이 중복 지급도 가능하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이번 자전거보험 전 구민 자동 가입으로 자전거 사고에 구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인 구제 제도를 마련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구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자전거 사업을 새롭게 발굴, 구민들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