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디지털영업부' 확대 개편…비대면 서비스 강화

최종수정 2021.02.24 06:32 기사입력 2021.02.24 06:32

댓글쓰기

75만 금융 소비자 자산관리 제공…하반기 215만명으로 확대

신한은행 디지털영업부 직원들이 일하는 모습.

신한은행 디지털영업부 직원들이 일하는 모습.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확대해 서울 9개 지역 75만여명에 달하는 비대면 채널 선호 금융 소비자에게 전담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영업부는 영업점을 직접 방문하지 않는 금융 소비자를 대상으로 대면채널과 동일한 수준의 종합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영업점이다. 인터넷 전문은행이 가진 비대면 거래 편의성과 전통은행이 가진 전문직원을 통한 상담서비스 제공 등 강점을 결합해 지난해 9월 은행권 최초로 신설했다. 지난해 9월 개점 후 5개월만에 금융 소비자 수 150%, 수신 200%, 여신 460%가 늘었다.

신한은행은 디지털영업부를 39명 규모 디지털영업1·2·3부로 확대하고, 서울 중부·강남·북부 같은 9개 지역 본부 소속 영업점을 최근 1년간 찾지 않은 금융 소비자 75만여명을 대상으로 자산관리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반기엔 부산·호남을 포함한 전국 215만여명으로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우수한 여·수신 종합상담 역량과 비대면 영업 역량을 보유한 디지털 전문 직원들을 디지털영업부에 배치했다. 금융 소비자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바탕으로 해당 소비자가 필요로 하는 상품과 금융 정보를 적기에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그 연장선에서 디지털영업부 금융 소비자와 소통하기 위해 신한 쏠에 전용 페이지인 마이케어 페이지도 신설했다.

금융 소비자들은 이 페이지를 통해 이용자별 맞춤 케어 메시지, 유용한 금융 콘텐츠, 개인별 추천 상품, 놓치지 말아야 할 금융 일정 등을 이용하면서 필요 시 전담 직원에게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디지털영업부는 고객중심의 디지털 고객 케어 센터로써 신한은행 미래 영업점의 표준이 될 것"이라며 "향후 성과 검증을 통해 하반기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