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종문 외교2차관 "위안부는 보편적 인권 문제"

최종수정 2021.02.24 04:31 기사입력 2021.02.24 04:31

댓글쓰기

유엔 인권이사회 화상 연설
일본 언급은 안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본군 위안부가 보편적 인권 문제라는 입장을 제기했다.


최 차관은 23일(현지시간) 고위급 회기에서 "우리가 다뤄야 할 시급한 문제는 분쟁 속에서, 그리고 분쟁 이후의 성폭력"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안부 비극은 보편적 인권 문제로 다뤄져야 하고 그러한 심각한 인권 침해의 재발은 방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 차관은 "우리가 이러한 폭력의 희생자와 생존자를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와 미래 세대는 2차 세계 대전 당시 위안부 피해자의 고통스러운 경험을 통해 귀중한 교훈을 얻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차관은 이날 연설에서 위안부 가해자인 일본은 거론하지는 않았다.

우리 정부는 박근혜 정부 당시의 위안부 합의에 문제가 있다고 발표한 2018년 이후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위안부 문제를 연속해서 제기해왔다.


최 차관은 북한 인권에 대해서도 "북한의 인도주의적 상황은 경제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연재해 등으로 더 악화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