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청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수사기관 간 견제·균형 필요”

최종수정 2021.02.23 17:57 기사입력 2021.02.23 17:57

댓글쓰기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강진형 기자aymsdream@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이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공수처와 국가수사본부(국수본) 등 수사기관들 간 견제와 균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처장은 23일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을 예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새로운 기관이 출범하고 업무가 조정되는 과정에서 협력과 견제가 이뤄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나눴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경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경찰청장을 만나는 것은 부적절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사건과 관련해 전혀 언급이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앞서 김 처장은 면담 전 취재진에게 “첫 예방이니 인사하고 덕담하는 자리”라며 “설 전에 예방하기로 약속이 정해졌는데, 일정을 늦추는 것도 애매하고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경찰과 공수처는 업무협조 관계가 돼야 한다”며 “우리 수사 대상에 경무관 이상 고위 경찰관이 들어가 있는데, 수사기관들 사이에 협조 관계가 유지돼야 하는 것은 맞다”고 강조했다.

전날 김 청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김 처장의 방문 일정과 관련 “순수한 예방”이라며 “내가 수사에 직접적인 지휘를 할 수 없게 제한돼 있어 기관 협조 차원의 면담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에게 ‘주식거래 의혹’이 있다며 그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경찰로 이관돼 서울경찰청이 수사를 진행 중이다.


윤영대 투기자본감시센터 대표는 이날 경찰청 앞에서 시위를 하며 “피고발인 신분인 김 처장이 자신의 조사를 맡은 수사기관의 수장을 만나는 것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라고 주장했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