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주열 "비트코인, 태생적 내재가치 없는 자산…높은 변동성 예상"

최종수정 2021.02.23 12:11 기사입력 2021.02.23 12: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최근 개당 5만달러를 넘어서며 급등한 비트코인과 관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태생적으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고 23일 평가했다.


이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최근 비트코인 가격 급등세에 대한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질의를 받고 "비트코인 가격 급등은 인플레이션 헤지 수단,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결제수단 허용과 대량매입, 일부 금융기관의 비트코인 매매중개서비스 개시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비트코인 자산의 가치 수준 자체를 말씀드리긴 어렵지만, 태생적으로 내재가치가 없는 자산"이라며 "높은 가격변동성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