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MF 총재 "코로나19로 국가간 빈부 격차 확대될 것"

최종수정 2021.02.23 10:43 기사입력 2021.02.23 10:43

댓글쓰기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 [이미지 출처= 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2020년 대봉쇄(Great Lockdown)가 2021년 그레이트 다이버전시(Great Divergency)로 바뀔 수 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22일(현지시간) 유럽연한(EU) 의회에 출석해 코로나19에 의한 국가간 빈부 격차를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코로나19로 세계 경제가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지만 가장 걱정스러운 점은 부국과 빈국의 격차가 벌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 경제가 코로나19로 위한 위기에서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부국과 빈국의 격차는 확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IMF는 유럽 중부와 동부 신흥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내년 말까지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4% 가까이 줄 것으로 예상했다. 반면 서유럽 선진국의 1인당 국민소득 감소폭은 1.3% 정도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격차가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개발도상국의 경우 원격 근무가 가능한 일자리가 더 적어 코로나19에 의한 경제 피해가 더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탓에 지난해 전 세계 90% 국가의 경제가 위축됐다며 냉전이 끝난 후 최악이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은 경제를 안정시키는데 도움을 주고 있지만 세계 경제가 회복의 길로 들어섰는지 여부는 여전히 불확실하다고 밝혔다. 백신 보급만큼 바이러스 확산도 계속 되고 있기 때문이다.


게이로기에바 총재는 아울러 좀더 친환경적인 경제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는 친환경에너지 인프라 건설에 대한 투자가 수 백만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내고 향후 15년간 매년 세계 경제를 1% 가량 성장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