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옐런 "비트코인 매우 투기적·비효율적‥디지털 달러 개발 필요"

최종수정 2021.02.23 03:54 기사입력 2021.02.23 03:54

댓글쓰기

비트코인 투기성과 비효율성 비판
"투자자들 대규모 손실 가능성 알아야" 언급
디지털 달러 개발 필요성 강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이 비트코인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대안으로 디지털 달러를 개발해야 한다는 인식을 밝혔다.


옐런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주최 화상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이 거래 수단으로 널리 사용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비트코인이) 불법 금융에 자주 사용되는 것이 두렵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비트코인 거래가 매우 비효율적이며 엄청난 에너지를 소비한다"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는 비트코인 채굴 과정에서 필요한 대량의 전력 소비 문제를 꼬집은 것이라고 CNBC 방송은 전했다.


옐런 장관은 취임 전부터 최근까지 비트코인에 대한 경고 발언을 이어왔지만 비트코인 값 급등세를 막지는 못해왔다.

이를 인식한듯 이날 옐런 장관은 더욱 공격적으로 비트코인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비트코인이)투기성이 매우 높은 자산이며 극심한 변동성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나는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우려 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을 공격하면서 "중앙은행이 디지털 화폐를 발행하는 것이 합리적이다"라고 언급했다.


옐런 장관은 "많은 미국인이 지불시스템과 은행 계좌에 접근하기 어렵다. 중앙은행이 발행한 디지털 달러가 이런 상황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또 디지털 달러가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옐런 장관의 발언은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디지털 달러를 도입하는 것을 재무부가 동의한 것으로 미 언론들은 해석했다.


블룸버그는 조시 립스키 애틀랜틱 카운슬 지오이코노믹스 소장의 발언을 인용해 "재무부 장관의 디지털 달러 발행에 대한 의견 중 가장 진보적인 것"이라고 평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런민은행의 디지털 위안화 발행을 예로 들기도 했다.


비트코인은 이날 장중 17%나 하락하며 4만7000달러 대까지 하락하는 폭락세를 보이기도 했지만, 낙폭을 줄여 7%가량 하락한 5만30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