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몸으로 코끼리 올라탄 러시아 모델…'동물 학대' 뭇매

최종수정 2021.02.23 05:46 기사입력 2021.02.23 00:30

댓글쓰기

알몸으로 코끼리 올라탄 러시아 모델…'동물 학대' 뭇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모델 출신의 한 러시아 인플루언서가 인도네시아 발리 여행 중 나체로 코끼리 등 위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동물 학대라는 거센 비판에 직면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팔로워 54만명을 보유한 알레샤 카펠니코바(22)는 자신의 SNS에 알몸 상태로 수마트라 코끼리 등 위에 올라타 엎드린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 그는 게시물에 '자연스러운 느낌'이라는 글도 덧붙였다.

하지만 사진과 영상을 올라간 뒤 카펠니코바는 코끼리를 학대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누리꾼들은 "코끼리 위에 나체로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냐" "코끼리는 살아있는 생명" "코끼리의 표정이 너무 슬퍼보인다" 등으로 반응했다.


동물보호단체의 비판도 잇따랐다. 코끼리 보호단체인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Save the Asian Elephants)는 "또 하나의 비극적인 사소화"라며 비판했다. '사소화'란 가해자의 행동을 사소하게 느끼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

이 단체에 따르면, 수마트라 코끼리와 같은 아시아 코끼리들은 관광과 인간의 오락이라는 명목 하에 수십년간 학대를 받아 왔다.


수마트라 코끼리는 삼림 벌채, 자연 서식지 악화 등으로 개체 수가 심하게 줄어 2012년 '멸종위기종'에서 '심각한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됐다.


2017년 내셔널지오그래픽에 따르면 이 코끼리의 개체 수는 700~1000마리로 추정된다. 이들 코끼리는 원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만 살지만 관광을 목적으로 일부 발리 섬으로 옮겨졌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