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르 오염' 해변에 죽은 채 밀려온 17m 긴수염고래…폐에는 새카만 액체

최종수정 2021.02.22 21:30 기사입력 2021.02.22 21:30

댓글쓰기

이스라엘 "최근 바다 기름유출 사고 의심"
최근 바다거북 등 동물 사체 잇따라 발견

이스라엘 해변에 밀려와 죽은 채 발견된 길이17m의 긴수염고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스라엘 해변에 밀려와 죽은 채 발견된 길이17m의 긴수염고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지난 19일 이스라엘의 지중해 변에 밀려와 죽은 채 발견됐던 긴수염고래의 폐에서 검은색 액체가 나왔다.


2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은 몸길이 17m, 무게 약 25톤의 긴수염고래를 부검한 결과 폐에서 검은 액체가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부검을 진행한 이스라엘 자연 공원관리청(INPA) 수석 수의사 로니 킹은 "이 액체와 고래의 죽음 그리고 인근에서 발생한 기름 유출 사고와 연관이 있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했다.


다만 "(폐 안의 검은 액체가 사인이라는) 의심은 든다"면서 "더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래가 발견된 해변 인근 바다에서는 최근 대규모 기름 유출이 포착됐다.

이로 인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와 레바논 사이에 있는 이스라엘의 지중해 해안 160㎞ 구간이 오염됐다.


새카만 타르가 바다를 둥둥 떠다니는 가운데 바다거북 등 동물의 사체가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고래나 돌고래가 기름을 흡입하면 폐 뿐 아니라 면역, 번식 기능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INPA는 이번 기름유출에 대해 '이스라엘에서 발생한 최악의 기름 오염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이스라엘 환경보호부는 1주 전 해변에서 50㎞ 떨어진 해상에서 최초 기름 유출이 목격됐다며, 당시 해당 지역에 있던 10대의 선박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