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학폭 논란 "뺨 때리고 왕따 주동…방송 이미지 역겨워"

최종수정 2021.02.21 11:57 기사입력 2021.02.21 11:57

댓글쓰기

(여자)아이들 수진[이미지출처=연합뉴스]

(여자)아이들 수진[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최근 스포츠계에 번진 학교폭력(학폭) 논란이 연예계로까지 확산하는 모양새이다. 20일 그룹 (여자) 아이들 멤버의 수진이 학폭 논란에 휩싸였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학교폭력) 터짐'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의 친동생이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 씨는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드디어 터트릴 때다. 온 세상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라며 "저도 가해자 한 명 빼고 다른 멤버들에겐 죄송할 따름이지만 제 동생이 받았던 시간을 더는 모른 척할 수는 없을 것 같다"라고 썼다.

A 씨는 자신을 외국계 회사에 근무하는 평범한 사람이라고 소개한 뒤 수진이 다녔던 중학교 졸업사진까지 인증하며 글을 작성했다.


A 씨는 "화장실에서 제 동생과 동생 친구들을 불러다 서로 뺨을 때리게 하고 제 동생은 '왕따'라고 단체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라며 "현재 방송에서의 이미지가 너무 역겹다. 제 동생은 하루하루 어디서 ((여자) 아이들) 노래만 나와도 힘들어한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수진은) 매일 담배 냄새가 나고 술을 마셔서 머리가 어지럽다고 하고 사람들을 무시하며 말했다. 남의 책상을 뒤져서 좋은 게 나오면 가져가고 체육복을 빌려 가서 주지도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 학폭 논란 "뺨 때리고 왕따 주동…방송 이미지 역겨워"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같은 학교 출신인 연예인이 등교하면 '야 이 XX야, 빵꾸똥꾸야, 부모님 없어서 어떡하냐'며 매일 소리를 질렀다. 먹다 남은 음료수를 마시게 한 후 돈을 가져가고 교복도 뺏어갔다. 문자에 답하지 않았더니 다음날 '이제부터 너 왕따'라는 식으로 몰아갔다"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A 씨는 "오늘 자료를 제대로 준비해서 다시 한번 글을 올리겠다"라고 마무리했다.


수진의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사실을 인지하고 있으며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