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인, 3주만에 '팔자' 전환…SK그룹株는 사들여

최종수정 2021.02.21 09:31 기사입력 2021.02.21 09: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외국인이 국내 증시에서 3주 만에 순매도로 돌아섰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 15일부터까지 19일까지 한 주 동안 국내 주식시장에서 약 7166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피시장에서 6787억원을, 코스닥시장에서는 377억원을 각각 팔아치웠다.

외국인이 지난 주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SK하이닉스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SK하이닉스를 3801억원 순매수했다. 뒤이어 LG화학 을 1707억원 사들였다. 이밖에 SK텔레콤 (956억원), SK이노베이션 (733억원), SK (643억원), 클래시스 (617억원), 한국금융지주 (453억원), 솔브레인(438억원), HMM (429억원), 신세계 (327억원) 등을 순매수했다.


지난 주 외국인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 였다. 외국인은 지난 주 삼성전자를 2204억원 순매도했다. 이어 LG전자 를 1392억원 팔았다. 이밖에 기아 (1140억원), 현대모비스 (848억원), 삼성전자우 (815억원), 현대차 (736억원), DB하이텍 (582억원), KT&G (515억원), LG생활건강 (482억원), 녹십자 (476억원) 등이 외국인 순매도 상위에 올랐다.


최근 개인 매수세가 주춤하면서 외국인의 수급 영향력이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최유준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3200선이 저항으로 작용하면서 개인이 관망세로 돌아선 가운데 1월 중순부터 외국인 수급의 영향력이 확대됐다"면서 "외국인이 순매수한 날은 상승, 순매도한 날은 하락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국인 순매수 전환에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최 연구원은 "외국인 수급 유입의 주된 변수는 환율와 이익 성장인데 당분간 이익 전망치 개선 및 주가 상승 속도 측면에서 다른 국가가 키 맞추기를 이어갈 것으로 판단돼 외국인 순매수가 추세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