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눈에 띄게 굽은 등…이봉주 "원인불명, 치료못해"

최종수정 2021.02.21 03:48 기사입력 2021.02.20 23:11

댓글쓰기

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양준혁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TV 예능 프로그램 촬영 도중 부상을 당했던 마라토너 이봉주가 복벽 이상운동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준혁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봉주의 마이웨이. 이봉주, 김요한, 양준혁 '뭉찬' 멤버들이 오랜만에 뭉쳤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양준혁과 김요한, 이봉주가 카메라를 보고 미소짓는 모습이 담겨있다. 그 중 부상 이후 오랜만에 공개된 이봉주의 근황이 눈길을 모았다. 이봉주는 예전보다 훨씬 왜소해진 모습으로 눈에 띄게 굽은 허리가 걱정을 자아냈다.

이봉주는 지난달 22일 유튜브 채널 '스포츠 스타들의 파란만장 토크'에 출연해 복벽 이상운동증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봉주가 앓고 있는 '복벽 이상운동증'은 통증을 동반하지 않는 복벽 근육의 불수의적 수축을 일으키는 질환을 말한다.


당시 이봉주는 "촬영을 하다 무리를 해서 몸이 많이 안 좋은 상태였다"라며 "그전부터 조금식 전조 증상이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치료를 위해 우리나라에서 내로라하는 병원은 다 가봤다. 유명하다는 분들 수소문해서 찾아봤는데 원인을 못 찾으니까 치료가 늦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봉주는 "배에서 당기는 현상 때문에 허리도 굽어지고 있다"고 말했지만 "운동으로 이겨내려 한다"고 밝은 모습을 보였다.


이봉주는 지난해 1월 JTBC 예능 프로그램 '뭉쳐야 찬다' 사이판 전지훈련에서 타이어 끌기 훈련을 하던 중 극심한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결국 그해 3월 프로그램에서 중도 하차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