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 수혜 본 게임사들, 국민 고통에 동참하는 모습 부재"

최종수정 2021.01.28 18:54 기사입력 2021.01.28 18:54

댓글쓰기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3N(엔씨소프트·넥슨·넷마블) 등 국내 메이저 게임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혜를 입은 만큼 적극적으로 사회 공헌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게임학회장 위정현 중앙대 경영학과 교수는 28일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게임사들은 (매출이)대폭 성장했다"면서 "하지만 메이저 게임사들은 국민적 고통에 동참하는 모습이 부재했다. 반성이 요구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위 교수는 "지난해 학회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으로 거리두기'에 동참할 것을 촉구했으나 참여가 미미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 교수는 "게임에 질병코드를 부여하려 했던 WHO가 게임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자고 했을 때 게임업계가 동참했다면 국민적 지지와 신뢰를 얻으면서 질병코드 부여의 정당성을 지웠을 것"이라며 "그러나 게임사들은 노력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익공유제 같은 고통 분담 모델에 국민적 지지가 형성되면 게임업계는 참여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게임업계는 지금이라도 국민 고통을 완화하려는 노력을 신속히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임업계의 가장 큰 화두였던 '게임이용 장애(게임중독) 질병코드'와 관련, 위 교수는 오는 3월 결과가 나오면 게임 중독 질병코드 추진 움직임이 거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단호한 반대 의지가 요구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 전 세계인이 정신적 스트레스를 완화하기 위해 게임을 즐겼다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위 교수는 사행성 논란이 불거지는 '확률형아이템(뽑기방식)'과 관련해서는 "확률을 정확히 공개하도록 하고, 확률형 아이템의 적정성 부분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판호(중국 내 게임 서비스 허가)를 발급 받을 수 있도록 계속 건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위 교수는 "문체부·외교부 장관은 중국이 한국 게임에 판호를 내주지 않고 있는 것이 한중 경제·문화 협력의 큰 장애물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며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중국 게임 심의와 관련 규제를 강화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국내 대형 게임사들이 엔터테인먼트나 부동산 등 사업을 다각화하기보다는 신규 지식재산권(IP)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위 교수는 "메이저 게임사들은 중국과 경쟁하고 글로벌 진출에 더 나서야 할 상황인데, K팝이나 부동산 산업에 관심을 보여 우려스럽다"며 "신규 IP 개발에 나서지 않으면, 10년 후 한국 게임 산업의 미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