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 또 최고치…文 '대책 예고' 무소용

최종수정 2021.01.28 14:00 기사입력 2021.01.28 14:00

댓글쓰기

한국부동산원 1월 넷째주 아파트가격
수도권 아파트값 0.33% 상승 '역대급'
경기도 상승폭 특히 커…서울은 횡보
설 전 대책 나올 예정이나 매수세 계속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수도권 아파트값 주간 상승률이 일주일 만에 역대 최고치를 또다시 경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 연휴 전 서울 등 수도권에 대한 '특단의 공급대책'을 내놓겠다고 공언했지만 시장의 매수세가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분위기다.


2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1월 넷째주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전국 아파트값은 전주와 동일하게 0.29% 올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아파트값이 이번주 0.33% 올랐다. 수도권은 지난주 0.31% 상승률을 기록해 부동산원 통계 작성 이후 8년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는데, 일주일만에 최고치를 다시 경신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이 지난주와 동일하게 0.09% 올랐으며, 인천은 지난주 0.40%에서 이번주 0.35%로 상승폭이 소폭 줄었다.


반면 경기도는 0.46% 올라 전주(0.42%)에 비해 상승폭이 확대됐다.

남양주시(0.96%)가 교통호재 영향이 있는 별내동과 진접읍 위주로 급등했으며, 고양시(0.87%)도 상승폭이 컸다. 특히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 창릉역 신설 호재가 있는 고양 덕양구는 아파트값이 이번주 1.05% 올라 올해 들어 4주 연속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의왕시(0.91%)는 인근지역 대비 가격 수준이 낮은 내손·포일동과 삼·오전동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올랐고, 양주시(0.71%)와 의정부시(0.68%)도 아파트값이 비교적 많이 올랐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 세계경제포럼(WEF) 한국정상 특별연설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서울 등 수도권 도심에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을 마련해 설 연휴 전 발표할 계획이라고 했지만 집값 상승은 계속되는 분위기다.


서울은 저금리로 인한 시중의 풍부한 유동자금과 전셋값 상승 영향으로 매수심리가 여전히 높은 상태를 유지하며 정비사업 추진단지, 역세권, 신축, 저평가 단지 위주로 오름세가 이어졌다.


서울에선 지난주와 동일하게 송파구(0.17%)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강남구(0.11%)와 강동구(0.10%)도 비교적 많이 올랐으며, 서초구(0.09%) 역시 반포동 재건축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전반적인 매수세 감소로 상승폭은 축소했다.


한강 이북에서는 마포구(0.13%), 동대문구(0.12%), 강북구(0.11%) 등의 상승세가 뚜렷했다.


지방은 아파트값 상승률이 0.26%에서 0.25%로 소폭 축소했다. 시도별로는 경기도, 대전(0.40%), 대구(0.38%), 인천(0.35%), 부산(0.33%), 충남(0.32%), 울산(0.31%), 경북(0.30%), 세종(0.20%), 강원(0.20%), 경남(0.20%) 순으로 올랐다.


세종시는 이번주 0.20% 올라 2주 연속 상승폭을 줄였다. 부동산원은 "지난주 대비 상승폭은 축소됐지만 상대적으로 가격 수준이 낮은 조치원읍 중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파트 전셋값은 전국적으로 전주와 동일하거나 소폭 낮은 상승률을 보였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23% 올라 지난해 12월 셋째주 이후 5주 연속 상승폭이 축소했다.


시도별로는 세종(1.02%), 대전(0.50%), 울산(0.37%), 충남(0.32%), 인천(0.29%), 부산(0.29%), 대구(0.28%), 경기(0.27%), 경북(0.24%), 강원(0.21%), 제주(0.19%) 등의 상승률이 컸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전주(0.13%)에 비해 소폭 축소한 0.12%를 기록했다. 역세권과 학군 지역, 중저가 단지 위주로 전셋값이 오르고 있지만 그동안 가격 상승폭이 높았던 일부 지역에서는 매물 누적되며 상승세가 주춤했다.


송파구(0.15%), 강남구(0.14%), 강동구(0.12%), 서초구(0.08%) 등 강남4구는 전주 대비 상승폭이 축소했고, 용산구(0.16%), 성북구(0.16%), 은평구(0.15%), 노원구(0.15%) 등도 대체로 전주와 비슷한 상승률을 기록했다.


경기도는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도 0.25%에서 0.27%로 확대됐다. 남양주시(0.65%)는 별내신도시와 다산신도시 신축 위주로, 의정부시(0.62%)는 낙양·민락동 신축과 신곡동 구축 위주로 많이 올랐다.


지방 아파트 전셋값은 매매와 마찬가지로 상승폭이 0.25%에서 0.24%로 조금 축소했고, 세종시도 1.17%에서 1.02%로 상승률이 낮아졌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