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언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 못하면 부산시장 후보 사퇴"

최종수정 2021.01.28 11:05 기사입력 2021.01.28 11:05

댓글쓰기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언주 전 의원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4·7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이언주 전 의원이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금보령 기자]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이언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할 경우 후보직을 내려놓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 전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되지 못한다면 저는 과감하게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공식적으로 발표한다"고 밝혔다.

가덕도 신공항을 놓고 이 전 의원은 "부산 문제가 아닌 대한민국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혹여라도 당 차원에서 반대해서 신공항 건설 특별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하면 저는 국민의힘 최종 후보가 된다고 하더라도 저의 정치생명이 끝나는 한이 있더라도 그렇게 해서 시장이 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지도부 측에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위한 노력을 요청했다. 이 전 의원은 "특별법을 이미 더불어민주당에서 제출했건, 어느 당에서 제출했건, 국민의힘에서 새로 당론을 제출하시건 적극 찬성해주시길 바라며 더 나아가 더욱 적극 지원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민주당이 제출한 거니까 못하겠다' 이런 생각을 혹여라도 해서는 안 된다. 부족한 게 있다면 우리당 당론 차원으로 더 나은 법을 제출해달라"고 얘기했다.


그동안 국민의힘은 가덕도 신공항 문제를 두고 지도부와 부산지역 의원들 사이 시각차가 존재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가덕도 신공항 하나로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지 않는다"는 발언을 했으나 전일 열린 국민의힘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부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과정에서 가덕도 신공항도 포함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은 바 있다.

이 전 의원은 "국비가 모자라면 민간 자본과 외국인 투자 유치를 해서라도 부산시민들의 태평양 도시국가 꿈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며 "그 수혜가 일부 투기꾼들에게 돌아가지 않고 부산시민 나아가 대한민국 전체에 향유되도록 철저히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