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5년, 생태복합도시 ‘시티오씨엘’ 모든 인프라 누릴 수 있어

최종수정 2021.01.28 18:32 기사입력 2021.01.28 10:44

댓글쓰기

2025년, 생태복합도시 ‘시티오씨엘’ 모든 인프라 누릴 수 있어


인천 랜드마크로 알려진 시티오씨엘은 주거시설을 비롯해 업무시설, 교육시설, 문화시설, 녹지공간 등 생활 인프라가 체계적으로 설계되어 미니신도시급이라 불리고 있다.


시티오씨엘 창조혁신 클리스터 내에 있는 녹지공간을 자랑하는 그랜드파크에서 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다. 시티오씨엘 생태주거 클리스터 인근에는 그랜드파크를 비롯해 생태 둘레길, 갯벌 유수지 등 자연친화적 공간이 마련돼 있다.

시티오씨엘은 체계적인 자전거도로가 완비돼 있다. 단지 인근에 초등학교와 중학교, 고등학교도 위치해 있다.


문화상업 클리스터는 각종 프랜차이즈부터 핫플레이스로 자리잡은 맛집과 카페가 즐비해 있어 여가활동을 누릴 수 있다. 시티오씨엘에 위치한 ‘인천 뮤지엄파크’는 박물관과 미술관, 콘텐츠빌리지, 콘텐츠플라자, 예술공원 등으로 구성돼 있다.


시티오씨엘은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일원 및 인근부지 154만 6,747㎡를 개발하는 미니신도시급 민간도시개발 사업으로 조성된다. 사업시행자인 DCRE는 국내 대표 건설사인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과 함께 1만 3000여 가구 주거시설과 학교, 공원, 업무, 상업, 공공, 문화시설 등을 조성할 예정이다.

시티오씨엘은 주택비율이 35%에 불과하고, 약 48%가량이 도로, 공원, 녹지 등의 도시기반시설들로 구성된다. 특히 9개의 공원이 곳곳에 조성돼 도심 속 주거생활을 누릴 수 있으며, 약 37만㎡ 규모의 그랜드파크에는 축구장, 체력단련장, 야영장, 어린이놀이터 등 운동ㆍ놀이시설이 조성될 예정이다.


초ㆍ중ㆍ고등학교 용지도 계획돼 있어 아이들의 통학이 가능하며, 대규모 상업용지(약 7만 1,659㎡ 규모)에는 다양한 쇼핑ㆍ편의시설이 조성될 예정으로 지구 내에서 문화와 상업시설, 교육시설을 누릴 수 있는 원스톱 라이프가 가능하다.


또한 해당 지구는 공항고속도로와 연결되는 인천대교 진입로가 지구와 인접해 있어 차량을 통해 인천공항까지 약 20분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인천항 국제여객 터미널도 차량 약 10분이면 도달할 수 있다.


여기에 수인선 학익역(예정)이 개통될 예정이며 학익역에서 한정거장 거리에 있는 수인선 송도역은 ‘KTX 송도역 복합환승센터’로 개발된다. 송도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인천발 KTX직결사업(수인선 어천역과 경부고속철도를 연결)을 통해 경부선과 연결돼 남부권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송도역은 월판선(월곶~판교선, 2025년 개통 예정)과 경강선(판교~강릉)과 연계돼, 인천 송도에서 강릉을 잇는 ‘동서간철도’도 오는 2025년에는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임소라 기자 mail0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