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년 동남권 수출, 전년比 16% 줄어"

최종수정 2021.01.28 10:39 기사입력 2021.01.28 10:39

댓글쓰기

BNK경제연구소 연구보고서
"올해는 작년比 12% 상승 예상"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지난해 동남권 수출이 전년 대비해 대폭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BNK금융그룹 소속 BNK경제연구소는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1년 동남권 수출 전망’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동남권 수출은 전년 대비 15.9% 감소한 1033억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동남권 수출, 전년比 16% 줄어"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09년과 동일한 감소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 세계 수입수요 급감의 결과로 풀이된다.


다만 지역 수출은 지난해 4월 저점(-38.1%)을 기록한 이후 점차 하락폭을 축소해 나가며 회복 기대감을 높이고 있으며 특히, 지난해 12월중에는 11개월 만에 마이너스에서 플러스 증가율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소는 올해 동남권 수출이 기저효과, 글로벌 경기개선, 수요산업 회복 등으로 전년대비 12.3% 상승한 1160억 달러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관련 불확실성, 미중 무역분쟁 등이 제약요인으로 작용하면서 2019년 수준(1228억달러)까지 회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주력산업별로는 조선산업의 경우 글로벌 경기 회복, 생산 및 인도절차 정상화 등에 힘입어 증가세로 전환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소는 2018~2019년중 국내 총수주량(2321만CGT(Compensated Gross Tonnage:표준화물선환산톤수))중 약 40%(918만CGT)를 차지했던 LNG선 인도가 늘어나면서 수출 증가폭 확대를 견인할 것으로 예상하며 올해 동남권 조선산업 수출실적을 전년대비 8.3% 상승한 173억달러로 전망했다.


"소비심리 회복 등으로 車산업 반등 기대"

자동차산업은 기저효과, 글로벌 소비심리 회복, 전기차 수요 증가 등으로 큰 폭으로 반등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기반 신차 출시, 르노삼성차의 XM3의 유럽 수출 개시 등이 수출 증가 속도를 높이는데 힘을 보태면서 올해는 전년대비 19.6% 상승한 205억달러의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석유정제산업의 경우 글로벌 수요 반등, 유가상승에 따른 단가 회복 등으로 높은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며 올해 수출실적 전망치를 전년 대비 16.1% 상승한 123억달러로 제시했다.


석유화학산업은 공급과잉 지속 우려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경기 회복, 수출단가 상승, NCC 업체의 경쟁력 개선 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9.4% 상승한 82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철강산업은 건설, 자동차 등 전세계 주요 전방산업 개선, 중국의 탄소 저감 정책에 따른 조강생산 축소 등에 힘입어 전년대비 9.9% 늘어난 57억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기계산업의 경우 제조업 업황 개선, 주요국 설비투자 확대 등에 힘입어 수출실적이 전년 대비 8.8% 상승한 159억달러로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BNK경제연구소 정영두 소장은 “올해 동남권 수출은 코로나19 진정에 따른 글로벌 소비 및 투자 회복 등으로 양호한 증가세를 시현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주력 제조업 수출 반등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